지난해 새희망홀씨 대출 3.7조.. 올해 목표는 3.5조

이상빈 기자 입력 2021. 4. 19. 12:01 수정 2021. 5. 14. 03: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새희망홀씨 대출 공급 실적이 3조6974억원으로, 공급 목표였던 3조4000억원의 108.2%를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새희망홀씨 대출은 ▲연소득 4500만원 이하면서 개인신용평점 하위 20%(종전 신용등급 6등급) 이하 ▲연소득 3500만원 이하(신용도 무관) 조건인 차주를 대상으로 하는 서민 금융 상품이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새희망홀씨 공급목표를 지난해 3조4000억원에서 소폭 확대해 3조5000억원으로 잡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새희망홀씨 대출 공급 실적이 3조6974억원으로, 공급 목표였던 3조4000억원의 108.2%를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새희망홀씨 대출은 ▲연소득 4500만원 이하면서 개인신용평점 하위 20%(종전 신용등급 6등급) 이하 ▲연소득 3500만원 이하(신용도 무관) 조건인 차주를 대상으로 하는 서민 금융 상품이다. 연 10.5% 상한, 최대 3000만원 이내에서 은행이 금리와 한도를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1년 이상 성실상환자에겐 500만원 추가 지원 및 금리 우대 혜택이 주어지고, 취약계층에게도 우대금리가 제공된다. 2010년 출시 이후, 10년간 서민·취약계층 205만명에게 총 25조8000억원가량이 지원됐다. 지난해 새희망홀씨 이용 차주는 21만2857명이었다.

금감원은 "영업점 방문고객이 감소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저금리 정책자금이 지속적으로 공급되는 상황에서도 공급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새희망홀씨 평균금리는 6.03%로 전년 대비 0.98%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 평균금리가 3.26%였는데, 2.77%포인트 차이났다.

개인신용평점 하위 10%, 종전 신용등급 7등급 이하의 저신용 차주, 연소득 3000만원 이하 저소득 차주에 대한 대출비중은 91.5%로 대부분 어려운 계층에서 대출을 일으켰다.

연체율은 1.71%로 전년(2.23%)에 비해 하락했다. 2016년 연체율은 2.24%였는데, 2017년 2.33%, 2018년 2.58%로 오르다가 2019년 2.23%, 2020년 1.71%로 내리는 추세다.

은행별로는 신한은행이 6816억원으로 가장 많이 공급했고, 농협(6102억원), 국민(5975억원), 우리(5518억원), 하나(5259억원), 기업(3033억원) 순으로 상위 6개 은행 실적이 국내 은행 실적의 88.9%를 차지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새희망홀씨 공급목표를 지난해 3조4000억원에서 소폭 확대해 3조5000억원으로 잡았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Copyright© 조선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