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샤오미가 안보 위협?" 美정부 '中 때리기'에 법원이 제동

권경성 입력 2021. 3. 13. 23:04 수정 2021. 3. 14. 09: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가 안보가 명분인 미국 행정부의 중국 기업 대상 제재에 법원이 제동을 걸었다.

외신에 따르면 미 워싱턴 연방지방법원의 루돌프 콘트라레스 판사는 12일(현지시간) 열린 재판에서 미 국방부를 상대로 중국 전자제품 제조업체 샤오미를 블랙리스트에서 일단 제외하고 미 투자자의 샤오미 주식 매수 금지 조치를 중단할 것을 명령하는 가처분 결정을 내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블랙리스트서 빼고 투자 금지 풀어라" 명령
트럼프 이어 바이든 정부도 中기업 제재 지속
올 1월 중국 베이징의 샤오미 매장 앞을 두 여성이 지나가고 있다. 베이징=AFP 연합뉴스

국가 안보가 명분인 미국 행정부의 중국 기업 대상 제재에 법원이 제동을 걸었다.

외신에 따르면 미 워싱턴 연방지방법원의 루돌프 콘트라레스 판사는 12일(현지시간) 열린 재판에서 미 국방부를 상대로 중국 전자제품 제조업체 샤오미를 블랙리스트에서 일단 제외하고 미 투자자의 샤오미 주식 매수 금지 조치를 중단할 것을 명령하는 가처분 결정을 내렸다. “원고(샤오미)가 국가 안보 이익을 위태롭게 한다는 주장을 피고(미 정부)가 설득력 있게 입증하지 못했다”고 법원은 설명했다.

샤오미는 반색했다. 대변인은 미 국방부가 샤오미를 중국군과 연계한 것은 “독단적이고 변덕스러운 조치였다”며 블랙리스트 등재가 합법적이지 않은 만큼 영원히 샤오미를 리스트에서 제외해 줄 것을 법원에 계속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미 국방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기 종료 엿새 전인 1월 14일 중국군과 연계된 기업으로 의심된다며 샤오미와 국영 항공기 제조사인 중국상용항공기공사(COMAC) 등 9곳을 블랙리스트에 추가하고 미 자본을 차단했다. 이에 따라 미 투자자들은 11월 11일까지 블랙리스트에 등재된 중국 회사의 지분을 처분해야 했고, 이런 제한 조치가 다음주부터 효력을 발휘할 예정이었다.

기업 제재는 패권 경쟁국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주요 수단 중 하나다. 트럼프 정부가 즐겨 활용했고, 바이든 정부 역시 이런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중국 최대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에 가혹하다. 18일 중국과의 첫 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11일 공급업체들을 상대로 화웨이의 5G(5세대 통신) 장치에 쓰일 수 있는 품목의 수출 승인을 더 까다롭게 하는 신규 제재를 가한 데 이어, 12일에는 연방통신위원회(FCC)가 화웨이 등 5개 중국 기업을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 기업으로 지목해 이들 기업으로부터 장비를 구입하는 미국 업체들이 수십억달러 규모의 정부 기금을 이용할 수 없게 만들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