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호' 꽃님이 박예린, 한 번 봐도 두 번 봐도 귀엽다 [★신스틸러]

강민경 기자 입력 2021. 2. 13. 09: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눈을 뗄 수 없는 영화 속 '신스틸러'를 소개합니다.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 속 꽃님이 박예린을 보면 이 말이 절로 나올 수 밖에 없다.

한 번 봐도 귀엽고, 두 번 보면 더 귀여운 모습으로 살살 녹게 만드는 꽃님이다.

꽃님이를 연기한 아역배우 박예린은 '승리호'의 마스코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박예린 /사진제공=넷플릭스

눈을 뗄 수 없는 영화 속 ‘신스틸러’를 소개합니다.

한 번 봐도 귀엽고, 두 번 보면 더 귀엽다.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 속 꽃님이 박예린을 보면 이 말이 절로 나올 수 밖에 없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다.

꽃님이는 극중 우주개발기업 UTS에 의해 대량살상무기 로봇 도로시로 알려진 아이다.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펑~하고 터질 것 같아 겁에 질리게 만드는 존재인 줄 알았다. 그런데 웃으면 따라 웃을 수 밖에 없는 해맑은 매력을 가진 인물이다.

박예린 /사진제공=넷플릭스

한 번 봐도 귀엽고, 두 번 보면 더 귀여운 모습으로 살살 녹게 만드는 꽃님이다. 승리호 선원들과도 각각 다른 케미스트리를 자아낸다. 결국 승리호 선원인 김태호(송중기 분), 장선장(김태리 분), 타이거 박(진선규 분) 그리고 업동이(유해진 분)를 무장해제 시킨다. 그 중에서도 업동이와의 언니 동생 케미스트리는 귀여움을 유발함과 동시에 웃음 포인트기도 하다.

꽃님이를 연기한 아역배우 박예린은 '승리호'의 마스코트다. 송중기 역시 "극중에서는 까칠하게 굴었지만, 현장에서는 누구나 예린양을 예뻐할 거다. 예린양을 예뻐하지 않은 배우, 스태프들이 없었다. 워낙 사랑스러운 친구다. 지금도 저희 배우들끼리 모이면 예린이 이야기를 많이 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송중기는 "극중 제 딸 순이 역할을 했던 친구와 예린양이 동갑이다. 그래서 그런지 연기할 때 저한테도 도움이 많이 됐다. 예린이와 함께 찍는 장면이 더 많았고, 순이와 찍는 장면은 뒤에 있었다. 예린이와 함께 했던 현장에서의 부대낌이 확실히 도움이 됐다"고 했다.

박예린 /사진제공=넷플릭스

'승리호'는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 시청자와 만났다. 스트리밍 영상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승리호'는 공개 첫날 전 세계 1위에 올랐다. 공개 이후 계속해서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해외에서도 꽃님이 박예린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송중기는 "해외에서도 이슈가 됐다고 하더라. 그럴만한 친구다. 건강하게 잘 컸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박예린은 BTV 광고, 시리얼 광고 등 다양한 광고에서 귀여운 매력을 자랑했던 바 있다. 앞으로 앓이를 유발하는 박예린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