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코X권진아 '마음이 그래' 듀엣 라이브 티저 공개, 따뜻한 위로

황혜진 입력 2021. 2. 3. 18: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다이나믹듀오 개코와 권진아의 따스한 목소리가 담긴 '마음이 그래' 라이브 티저가 공개됐다.

아메바컬쳐 측은 2월 3일 오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개코X권진아의 세 번째 '개작실' 프로젝트 싱글 '마음이 그래' 듀엣 라이브 티저를 공개했다.

개코와 권진아가 함께 작업한 '개작실' 세 번째 프로젝트 싱글 '마음이 그래'는 4일 오후 6시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황혜진 기자]

다이나믹듀오 개코와 권진아의 따스한 목소리가 담긴 ‘마음이 그래’ 라이브 티저가 공개됐다.

아메바컬쳐 측은 2월 3일 오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개코X권진아의 세 번째 ‘개작실’ 프로젝트 싱글 ‘마음이 그래’ 듀엣 라이브 티저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담백하면서도 편안하게 말하듯 ‘마음이 그래’를 부르는 개코와 권진아의 모습이 담겼다. 감성적인 기타 선율 위로 어우러진 개코와 권진아의 감미로운 보컬은 '마음이 그래' 완곡을 향한 기대감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마음이 그래'는 화려한 사운드 구성이나 특별한 코러스가 없음에도 개코와 권진아의 목소리만으로 노래를 꽉 채우며 듣는 이들에게 깊고 진한 울림을 선사할 전망이다.

개코가 선보이는 세 번째 ‘개작실’ 프로젝트 ‘마음이 그래’는 이별 후의 이야기를 담아낸 곡으로, 보통의 이별송과 달리 밝고 따뜻한 무드가 인상적인 곡이다. 깊고 풍성한 감성의 소유자 권진아와 개코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춰 발매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개작실’은 ‘개코의 작업실에서부터 시작되는 음악’의 줄임말로, 래퍼에서 보컬리스트까지 폭을 확장한 개코의 또 다른 음악적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솔로 프로젝트다. 지난 2018년 8월 가수 SOLE(쏠)과 함께 발매한 ‘Vacation (베케이션)’으로 ‘개작실’ 프로젝트의 포문을 열었고, 지난해에는 헤이즈와 함께 발매한 ‘바빠서’로 5개 음원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개코와 권진아가 함께 작업한 ‘개작실’ 세 번째 프로젝트 싱글 ‘마음이 그래’는 4일 오후 6시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사진=아메바컬쳐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