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억류 한국 선원 한달 만에 석방 합의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2021. 2. 2. 22: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란 혁명수비대가 환경오염을 이유로 나포한 '한국케미호'의 선원들을 석방했다.

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란 외무부는 지난달 4일 이란 혁명군이 나포한 한국케미호 선원과 관련해 "구금된 한국 선원의 석방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로이터 "이란 외무부 대변인 밝혀"
한국 국적의 유조선 '한국케미호'가 4일(현지시간) 걸프 해역에서 이란 혁명수비대 소속 함정들에 의해 나포되고 있는 모습. 이란 국영 TV는 혁명수비대가 호르무즈해협에서 환경 오염 유발을 이유로 '한국케미'를 나포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이란 혁명수비대가 환경오염을 이유로 나포한 ‘한국케미호’의 선원들을 석방했다.

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란 외무부는 지난달 4일 이란 혁명군이 나포한 한국케미호 선원과 관련해 “구금된 한국 선원의 석방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이란 관영 매체에 “이란이 환경오염 혐의로 나포한 한국 선박의 선원들을 석방하기로 했다”며 “걸프 해역에서 억류됐던 한국 선박의 선원들이 한국 정부의 요청에 따른 이란의 인도적 조치로 출국 허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로써 선원들은 나포된 지 약 한 달 만에 석방되게 됐다. 당시 선박에는 한국인 선원 5명을 포함해 인도네시아·베트남·미얀마 국적 선원 등 20명이 타고 있었다. 이란은 한국케미호의 나포 이유를 환경오염이라고 밝히면서도 한국에 묶인 70억 달러(7조 6,000억 원) 규모의 원유 동결 자금을 반환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란 원유 대금은 지난 2018년 미국이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린 후 동결된 상태다.

그동안 한국 외교 당국과 정치권은 한국케미호 선원들의 석방을 위해 이란 측과 지속적인 협상을 벌여왔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지난달 10~12일 사흘간 이란을 방문해 협상을 진행했고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도 이란 의회 관계자를 만나 동결 자금 문제를 논의해왔다.

최종건(왼쪽) 외교부 1차관이 10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을 방문,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 차관은 이날 아락치 차관 면담을 시작으로 이란에 억류 중인 한국 선박 '한국케미'와 선원의 조기 석방을 위한 협상을 벌였다./연합뉴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Copyright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