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거리의 도서관 / 강창광

한겨레 2021. 2. 1. 18: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기가 내 도서관이야. 겨울이지만 바람도 덜 불고 양지바른 곳이라 이 자리가 좋아." 서울에 있는 한 공원 담벼락을 등받이 삼아 앉은 어르신이 이곳에서 책을 보는 이유를 묻자, 시간 날 때마다 이곳을 찾는다며 웃으며 이야기한다.

책은 공원 안 '숲속 도서관'에서 가져왔다고 한다.

한 온라인서점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집이 주된 생활공간이 되면서 2020년도 도서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고 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포토에세이]

“여기가 내 도서관이야. 겨울이지만 바람도 덜 불고 양지바른 곳이라 이 자리가 좋아.” 서울에 있는 한 공원 담벼락을 등받이 삼아 앉은 어르신이 이곳에서 책을 보는 이유를 묻자, 시간 날 때마다 이곳을 찾는다며 웃으며 이야기한다. 책은 공원 안 ‘숲속 도서관’에서 가져왔다고 한다. 한 온라인서점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집이 주된 생활공간이 되면서 2020년도 도서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우리에게 긍정적으로 안겨준 게 있다면, 오로지 늘어난 책 읽기뿐이 아닐까?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Copyright © 한겨레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