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 아나운서, 뉴스 생방송 중 아기 아장아장 출연 '해프닝'

박재우 기자 입력 2021. 1. 31. 15:29 수정 2021. 1. 31. 17: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일기예보 생방송 중 10개월 된 아기가 나타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 방송 ABC7의 일기예보 방송에서 레슬리 로페즈 아나운서는 방송 도중 등장한 자신의 아기로 인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스타가 됐다.

로페즈 아나운서는 그동안 사회적거리두기 때문에 재택근무와 육아를 병행한 것으로 알려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美 지역방송 깜짝 사고에 "귀엽다" 누리꾼 반응 폭주
"걸음마 시작해 통제 어렵다" 엄마, 일약 SNS 스타로
미국 캘리포니아 방송에서 10개월 된 아기가 나타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 ABC7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일기예보 생방송 중 10개월 된 아기가 나타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 방송 ABC7의 일기예보 방송에서 레슬리 로페즈 아나운서는 방송 도중 등장한 자신의 아기로 인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스타가 됐다.

이 해프닝은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때문에 벌어진 일이다. 로페즈 아나운서는 그동안 사회적거리두기 때문에 재택근무와 육아를 병행한 것으로 알려진다.

로페즈 아나운서는 이날 남부 캘리포니아 지역의 기상상황을 설명하다 아이가 등장해 그녀의 다리를 붙잡는 상황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아이는 일어서는 데 성공했고 이 모습이 방송에 고스란히 담기게 됐다.

로페즈 아나운서는 이내 평정심을 되찾고 날씨 정보를 전달했다. 방송 말미에 아이를 안으면서 "아들이 이제 걷기 시작했다"면서 "아이를 통제하기 어렵다"고 웃으면서 방송을 마무리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와 각종 SNS에 누리꾼들은 "재택근무를 하는 부모의 현실을 보여줬다", "아기가 너무 귀엽다", "웃을 수 있어서 좋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해당 방송사 ABC7도 저녁 뉴스에서 이 해프닝을 소개하면서 "육아와 일을 함께해야 하는 재택근무의 현실을 보여준다.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이 내용에 대해 보도했다.

jaewoo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