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놀면 뭐하니' 유재석, "달리는 말 채찍질하면 말 아파" 김승혜·신규진·하준수·이은지·김해준 위로

석훈철 입력 2021. 1. 30. 19:54 수정 2021. 1. 30. 19:5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석훈철 객원기자]

유재석이 예능 뉴페이스인 후배 코미디언들을 격려했다.

3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예능 우량주를 검증하는 카놀라유(유재석 분)의 활약상이 그려졌다.

이날 카놀라 유·영길(김종민 분)·동석(데프콘 분)는 자문 위원회 조세호·황광희를 만났다. 카놀라 유는 "두 분을 모신 이유는 트렌드한 게임을 추천 받기 위함이다"고 밝혔다. 조세호는 야심차게 게임을 추천했다. 하지만 카놀라 유는 "재미가 없는 게임을 왜 하는 거야"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조세호는 박구윤을 추천했다. 그는 "현철 선배님의 성대모사는 대한민국 1위다"고 이유를 덧붙였다. 카놀라 유는 박구윤과 통화하며 박구윤의 활약상을 점검했다.

카놀라 유는 예능 우량주를 꿈꾸는 뉴페이스 5인 김승혜·신규진·하준수·이은지·김해준을 초대했다. 대한민국 엔터계 큰손을 자처하는 나대자(홍현희 분)는 "원석·보석 어마어마한 분들이다"고 화답했다. 카놀라 유는 "그냥 이건 시작이에요. '보여주겠다' 이런 생각도 하지마세요"라고 뉴페이스들의 부담을 덜어줬다.

카놀라 유는 김승혜에게 조세호와의 썸 의혹을 물었다. 김승혜는 "그 당시 때 많은 분들이 '잘됐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주말에 오나미 선배를 통해서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접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남창희, 오나미 선배와 도산공원에서 만났다"고 덧붙였다.

김승혜는 "그 후 '뭐해'라고 카톡이 왔다"라며 "만날 생각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조세호 선배가 '주간 아이돌' 끝내고 전화를 했다"라며 "30분 통화하고 난 후 새벽 4시까지 떨려서 잠을 못 잤다"고 했다. 이어 "그 이후에 일주일에 한 번씩 만나는 자리가 생겼는데 그 자리에 이동욱 씨가 나왔다"며 "조세호 씨 아는 지인들 다 불렀다. 그래서 '나를 좋아하나' 헷갈렸다"고 했다.

카놀라 유는 "해준 씨도 최준으로 마무리 해주세요"라고 제안했다. 김해준은 "안녕하세요. 카페 사장 오빠 최준이에요"라고 운을 뗐다. 그는 "나 여러분들 만나서 너무 반가워요. 우리 많이 응원해주기로 약속"이라며 최준을 선보였다. 이어 김해준은 홍현희와 상황극을 펼쳤다. 그는 "저번에 입고 온 티를 그대로 입고 왔네요? 프리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카놀라 유는 "어떤 쇼가 만들어질지 모르겠지만 댄스 신고식은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다"며 "리허설로 생각해달라"고 무대를 마련했다. 이국주·홍현희 댄스 모사로 존재감을 드러낸 이은지 쩍벌 댄스로 흥을 돋웠다.

카놀라 유는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이라고 물었다. 하준수는 "지금까지 채찍만 맞았다면 오늘은 당근을 먹은 느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카놀라 유는 "달리는 말에 너무 채찍질을 하면 말도 아프다"고 뉴페이스들을 격려했다.

김승혜는 "한 두명씩 올라가는데 나는 왜 못 올라갈까"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놀면 뭐하니'에서 섭외올 때 믿지 못했다"며 "이렇게 할 수 있어서 울컥하다"고 덧붙였다.

이은지는 "정말 잘하는 신인들이 많다. 유재석 선배님이 시상식 때 말씀해주신 것처럼 개그 프로그램을 함께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오래오래 시청자분들께 얼굴 비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에 카놀라 유는 "여러분들은 이제 시작입니다"라고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코미디언 예능 우량주 발굴을 끝낸 카놀라 유는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카놀라 유는 "'목표달성 토요일' '스타 서바이벌 동거동락'을 베이스로 한 색다른 쇼를 준비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확정 멤버는 극비다"며 "10명 내외의 멤버와 함께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김종민·데프콘과 함께 '수사반장 유 반장'을 선보였다. 그는 "내가 전설의 유 반장이야"라며 새로운 활약상을 예고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의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스타투데이.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