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정미애→이영현, 여성 보컬리스트들의 가창력 전쟁[★밤TView]

이종환 기자 입력 2021. 1. 30. 19: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불후의 명곡' 대한민국 대표 디바들의 가창력이 폭발했다.

30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대표 여성 보컬리스트들의 대결이 그려졌다.

정미애는 오랜만의 '불후' 컴백에 "2005년 연습생 시절때의 우상들과 한자리에 있어서 영광이다"고 감격했다.

이영현은 정미애를 꺾고 새로운 1승을 차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이종환 기자]
/사진=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쳐
'불후의 명곡' 대한민국 대표 디바들의 가창력이 폭발했다.

30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대표 여성 보컬리스트들의 대결이 그려졌다.

첫 무대는 오랜만에 '불후'에 돌아온 정미애의 몫이었다. 이날 정미애는 넷째 아들 출산 후 44일 만에 컴백, 기립박수를 받으며 소개됐다. 정미애는 오랜만의 '불후' 컴백에 "2005년 연습생 시절때의 우상들과 한자리에 있어서 영광이다"고 감격했다.

정미애는 노사연의 '돌고 돌아가는 길'과 민요 '쾌지나 칭칭 나네'를 접목한 무대를 선보였다. 그녀의 흥 넘치는 무대에 이영현은 "전 출산 직후에 걷지도 못했다"며 놀라워했다.

다음 순서로 임정희가 무대에 올랐다. 임정희는 이정봉의 '어떤가요?'를 선곡해 옛시절을 떠오르게 하는 애절한 무대를 꾸몄다. 하지만 두 사람의 대결에서는 정미애가 먼저 1승을 차지했다.

세 번째로 이영현이 소개됐다. 이영현은 최근 33kg 다이어트로 확 달라진 모습으로 주목받았다. 이어 "5개월 동안 피땀흘려 감량했다. 주변에서 살 빼니 예뻐졌다고 해준다"고 밝혔다.

이날 이영현은 들국화의 '그것만이 내 세상'으로 여전한 파워 보컬을 선보였다. 무대를 마치고 내려온 이영현은 "세상을 몰랐던 내 얘기 같아서"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MC김신영은 "팬분들이 이영현씨에게 원했던 신청곡 1순위였다"고 곡의 의미를 대신 전했다. 이영현은 정미애를 꺾고 새로운 1승을 차지했다.
/사진=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쳐
'불후의 안방마님' 알리는 트로피만 13개로 엄청난 기록을 자랑했다. 김현식의 '넋두리' 선곡 이유에 "힘든 시기에 넋두리라도 시원하게 하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라고 소개했다. 알리는 몽환적인 살풀이 퍼포먼스로 본인만의 카리스마를 보였다.

한편 스튜디오에서는 '불맛 명곡 대결'이 펼쳐졌다. 임정희는 "고등학교 입시곡이었다"며 진주의 '난 괜찮아'를 열창했고, 이영현은 자신의 곡 '체념'으로 노래방 점수 100점을 획득해 상품을 획득했다.

진주는 영화 '타이타닉'의 OST이자 휘트니 휴스턴의 곡 'I will always love you'로 파워풀한 고음을 선보였다. 진주는 "이 노래는 가수를 꿈꿨던 시절이 떠오른다. 그때의 꿈을 함께 나눠보고 싶다"고 밝혔다. 진주는 이영현의 연승 행진을 막아세우며 1승을 차지했다.

마지막 무대는 서문탁이 꾸몄다. 록의 여제 서문탁은 셀린 디온의 'The Power of Love'을 선곡, 강렬한 무대를 꾸며 기립 박수를 받았다. 마지막 대결의 우승자는 서문탁으로, 우승자를 상징하는 왕관을 받게 됐다.

[관련기사]☞ 이일화, '박보검 여친' 오해 부른 명품 몸매 이무송, 28년만에 노사연에 졸혼 제안 "마지막" 아이돌 좋다던 51세 박소현, 결혼 발표..상대는? 김혜리, '몰래한 선행'..미혼부 아이 대신 돌봐 한예슬, 교묘하게 가려진 '하의 실종'
이종환 기자 star@mtstarnews.com<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