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홍콩 통제 굳히기… 관리인력 100명 증원

베이징/박수찬 특파원 입력 2021. 1. 30. 03:01 수정 2023. 12. 11. 10:1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지난 26일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AP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최근 ‘홍콩 주재 중앙정부 연락 판공실’(중련반) 인력을 100명 이상 증원했다고 홍콩 매체가 29일 보도했다.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에 대한 통제를 본격적으로 강화하기 시작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중국은 원칙적으로 국방·외교를 제외한 홍콩 내정엔 관여할 수 없기 때문에 홍콩에 중련반이라는 기관을 두고 홍콩 정부와 각 분야 업무를 조율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당국이 최근 간부 약 200명을 중련반에 파견했고, 이 중 약 100명은 새롭게 증원된 인력이라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중국 정부가 중련반에 더 큰 책임을 부여하고 있기 때문에 인력 증원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앞서 홍콩 매체 ‘홍콩01’은 중련반 소속 인력이 현재 480명이며 이 중 절반이 최근 교체되거나 보직이 변경됐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1997년 영국에서 홍콩을 돌려 받으면서 50년간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를 유지하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홍콩 정부와 업무 조율이 필요했고 2000년 신화통신 홍콩 지사를 중련반으로 확대·개편하고 역할과 기능도 대폭 늘렸다.

중국은 특히 지난 2019년 홍콩에서 대규모 반중 시위가 일어나자 홍콩에 대한 직접 통제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중련반 주임에 홍콩 업무 경험이 없는 뤄후이닝(駱惠寧·67) 전 산시 (山西)성 당서기를 파견했다. 중련반 내 기존 ‘홍콩통’들을 물갈이한 것이라는 해석이 많았다. 중국은 올해 9월 홍콩 입법회(의회) 선거, 내년 7월 행정장관 선거를 앞두고 “애국자가 홍콩을 다스린다”(애국자치항·愛國者治港)는 원칙을 강조하고 있다.

중국 베이징항공항천대 텐페이롱 교수는 SCMP에 “중련반 확대는 홍콩의 문제에 대해 더 깊이 파고들겠다는 중앙정부의 결심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01도 소식통을 인용해 “중련반의 본질에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과거 중련반은 정치 분야의 선전·교류 업무를 담당했지만 앞으로 홍콩 경제·민생 사업을 맡게 될 것”이라고 했다.

Copyright ©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