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제1야당의 대표가 '이적행위' 망언..합당한 책임 져야 "

배민영 입력 2021. 1. 29. 23: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리 정부가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주장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서울 구로구을)이 "본인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사건으로 기소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의 공소장 등을 검토한 뒤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우리 정부가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북한 원전' 주장 김종인에 "명백한 근거 밝혀달라"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연합뉴스
우리 정부가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주장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서울 구로구을)이 “본인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윤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서 “북한 원전 건설 추진 주장에 대해 오늘 오후, 청와대에서 사실이 아니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정부가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는 발언의 근거가 대체 무엇인가”라며 김 비대위원장을 추궁했다. 또 “시중의 장삼이사처럼 ‘아니면 말고 식’인지, 아니면 보수언론의 엉터리 보도에 기반한 것인지, 직접 책임 있게 밝혀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제1야당의 대표가 ‘충격적 이적행위’라며 국민을 분열시키는 터무니없는 망언을 한 근거를 밝혀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명백한 근거를 밝히지 못한다면, 반드시 그에 대한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재차 압박했다.

윤 의원은 김 비대위원장을 겨눠 “얼렁뚱땅 넘어갈 생각은 아예 접길 바란다”라며 “이제라도 무책임한 흑색선전에 대해 국민 앞에서 진솔하게 사과하거나, 못 하겠다면 근거 없는 망언에 합당한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사건으로 기소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의 공소장 등을 검토한 뒤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우리 정부가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그는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한 것은 원전 게이트를 넘어 정권의 운명을 흔들 수 있는 충격적인 이적행위”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페이스북 캡처
기소된 공무원들은 원전 관련 전산 자료 530건을 삭제했는데, 그 중엔 ‘북한 원전 건설 및 남북 에너지 협력’ 관련 문건 파일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김 비대위원장 발언에 즉각 “북풍 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묵과할 수 없다.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Copyright© 세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