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개인화 마케팅' 개인 맞춤형 라이프스타일 시대

고현준 입력 2021. 1. 29. 23:0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인을 위한 알고리즘은 취향을 저격했다.
 

최근 주변에서 유튜브에 중독됐다는 사례는 쉽게 만나볼 수 있다. 특정 영상을 반복해서 보는 사람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알고리즘에 의해 추천되는 영상을 보다가 훌쩍 시간이 지났다고 말한다.

흥미로운 점은 추천 영상을 따라가다 보면 평소 관심 없던 주제의 영상까지 취향에 맞는다는 것이다.

유튜브 최고 상품 담당자(CPO) 닐 모한(Neal Mohan)에 따르면 전체 유튜브 시청 시간의 70%가 추천 알고리즘에 의한 것이다. 바야흐로 개인 맞춤형 서비스 시대다.

천편일률적인 기준보다 개인의 개성과 취향을 존중하고 표현하는 시대가 되면서 개인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초개인화'라는 마케팅이 등장했다.

일상적인 소비에서도 본인의 철학과 라이프스타일을 담고자 하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각 업계에서는 소비자가 취향에 맞춰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내놓고 있다.

삼성전자는 맞춤형 라이프스타일 가전 '비스포크'를 출시했다. 2019년 9월 개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자유롭게 조합할 수 있는 모듈러 타입의 냉장고를 처음 선보인 후 인덕션, 식기세척기, 상업용 에어컨, 공기청정기, 인덕션 등 다양한 제품에 적용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비스포크의 누적 출하량은 100만 대를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자가관리형 정수기 디자인을 공개하며 라인업을 확장하고 있다.

화장품 업계에서도 고객 맞춤형 화장품 개발에 한창이다. 닥터자르트는 피부 고민에 맞는 퍼스널 케어를 구현하기 위해 고농축 '바이옴 샷' 4종을 출시했다.

기존 바이옴 에센스에 톤업, 스팟, 탄력, 진정 케어 등 성분과 효과에 따라 4가지로 구분되는 바이옴 샷을 선택해 집중 케어할 수 있게 했다.

건강기능식품 업계에서는 개인 맞춤 기능식이 등장했다. 이마트는 지난달 AI 알고리즘 연구 스타트업 모노햅스와 손잡고 이마트 성수점에 개인 맞춤 건강기능식품 추천 매장인 '아이엠(IAM____)' 1호점을 오픈했다.

성별·나이·건강 상태·라이프스타일 등에 관한 설문을 완료하면 답변에 따라 AI가 추천하는 영양제 리스트를 볼 수 있다.

또 영양사 자격이 있는 상담사가 건강 상담을 진행해 고객별 최적화된 영양제 조합 가이드를 제공한다.

성형을 할 때도 무작정 트렌드를 따르기보다는 개인의 얼굴에 맞는 성형이 인기다. 과거에는 성형수술 상담 시 유명 연예인 사진을 보여주며 비슷하게 해달라고 요청하는 경우가 많았다면, 최근에는 본인 셀카(셀프 카메라) 사진을 어플을 활용해 보정한 후 보정 사진처럼 수술하기를 원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최근 미국 보스턴의대가 미 의사협회 안면성형외과학회지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2017년 미국서 성형수술을 받은 사람들의 무려 55%가 셀카 사진처럼 실제 외모도 바뀌기 위해 수술대에 올랐다.

보정 어플로 사진을 보정한 결과물은 본인의 모습을 바탕으로 한 것이기 때문에 연예인이나 다른 사람의 모습을 적용해서 예상하는 것보다 실제 현실에 제일 가깝게 가늠할 수 있다.

특히 눈의 경우 사진 보정 전후를 많이 비교해보는 부위다. 눈이 얼굴에서 차지하는 면적은 작지만 모양, 크기, 각도 등 미세한 차이로도 인상이 확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눈 성형 역시 쌍꺼풀 수술 등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져 있어 접근성이 높다. 눈 성형의 종류는 매우 다양한데 사람마다 고유의 눈 모양과 원하는 바가 다르기 때문에 천편일률적 수술 대신 개인 특성에 따른 맞춤 수술이 이뤄져야 한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박선재 대표원장은 "눈 성형은 사람마다 눈 모양, 눈두덩이 지방량, 눈을 뜨는 힘 등 따져봐야 할 요소가 많기 때문에 각 개인 특성에 맞춘 수술 계획이 필수적"이라며 "개개인의 개성에 맞게 하기 위해서는 경력과 노하우가 다양한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웨딩21뉴스 | 본 기사의 저작권은 <케이웨딩컴퍼니>에 있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로 인해 발생되는 불이익에 대하여 책임지지 않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