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낮에도 영하권 추위, 곳곳 돌풍..주말 아침 한때 눈

권혜인 입력 2021. 1. 29. 11:2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눈구름이 물러가자 이번에는 반짝 한파가 찾아왔습니다.

오늘 아침 서울 기온 영하 11.6도까지 떨어지며, 어제보다 무려 11도나 낮았고요,

지금도 찬 바람이 강하게 불며 체감온도가 -16도 선을 보이고 있습니다.

낮에도 종일 영하권의 추위가 이어지겠고요.

특히 그동안 워낙 포근했던 탓에 체감하는 추위는 더 심할 것으로 우려됩니다.

나가실 때는 따뜻한 옷차림과 더불어 방한용품에도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밤사이 내륙 곳곳에서 태풍급 돌풍이 불었습니다.

모든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전국에는 강풍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제주 고산에는 순간 초속 30.2m, 여수 간여암에도 28.1m의 돌풍이 관측됐습니다.

낮에도 초속 20~25m의 순간적인 돌풍이 몰아칠 가능성이 있으니까요,

야외 시설물 관리에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내륙은 눈이 그쳤지만, 전북 서부와 제주 산간에는 대설주의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지역에는 오전까지 눈이 조금 더 이어진 뒤 곧 그치겠습니다.

낮 기온은 중부 곳곳에서 영하권에 머물겠습니다.

서울이 영하 4도, 대전 0도, 광주 2도로 어제보다 6~9도가량 낮겠습니다.

주말인 내일, 중부와 경북 북부 지역에는 또다시 눈 소식이 있습니다.

내일 이른 아침 한때 1~5cm의 눈이 지날 것으로 보이고요,

이후 낮부터는 기온이 영상권으로 크게 오르면서 추위가 완전히 풀리겠습니다.

휴일에는 낮 동안 흐리기만 하다가 밤부터 강수 가능성 있는데요, 기온이 높아 대부분 비로 내릴 전망입니다.

강추위가 이어지며 이면도로의 경우 어제 내린 눈이 녹지 못하고 빙판을 이룬 곳이 많습니다.

운전자들은 도로 살얼음에 주의하시고요,

보행자 낙상사고에도 각별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