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리뷰>무의식속 혐오가 차별 만든다

오남석 기자 입력 2021. 1. 29. 10:20 수정 2021. 1. 29. 10: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흑인이면서 인종 편견, 인종 범죄 관련 전문가인 제니퍼 에버하트 미국 스탠퍼드대 사회심리학 교수는 몇 년 전 5세 아들과 비행기를 탔다가 충격적인 경험을 했다.

저자는 신간 '편견'에서 "악의가 없다고 해도 흑인과 범죄라는 연관성이 모든 아이,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 자리 잡았다"면서 역사적으로 차별을 조장하고 불평등을 고착화한 편견의 원인과 작동 방식을 면밀히 분석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편견 | 제니퍼 에버하트 지음 | 공민희 옮김 | 스노우폭스북스

흑인이면서 인종 편견, 인종 범죄 관련 전문가인 제니퍼 에버하트 미국 스탠퍼드대 사회심리학 교수는 몇 년 전 5세 아들과 비행기를 탔다가 충격적인 경험을 했다. 대부분의 승객이 백인이었는데, 자신처럼 흑인인 남성을 발견한 아들이 “저 사람이 비행기를 털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이다. 저자는 신간 ‘편견’에서 “악의가 없다고 해도 흑인과 범죄라는 연관성이 모든 아이,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 자리 잡았다”면서 역사적으로 차별을 조장하고 불평등을 고착화한 편견의 원인과 작동 방식을 면밀히 분석한다. ‘타인종 효과’ ‘범주화’ ‘확증편향’ ‘고정관념’ ‘무의식 점화’ 등의 개념을 동원해 교육, 거주, 경제활동, 사법체계, 사회관계 등 삶의 모든 영역에 뿌리내린 편견이 오늘도 수많은 피해자를 양산하고 있다고 비판한다. 372쪽, 1만7000원.

오남석 기자 greentea@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m.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