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까다로운 패딩·플리스, 매년 새 옷처럼 오래 입으려면

함지현 입력 2021. 1. 29. 09:5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패딩, 오염된 부분만..전체 세탁 시 중성세제로 물세탁
플리스, 손세탁 또는 부드러운 코스로 섬유 손상 최소화
퍼, 잦은 드라이클리닝 '노'..통풍 잘 되는 그늘진 곳 보관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영하 10도에 이르는 한겨울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집에서도 손쉽게 관리할 수 있는 올바른 겨울 아우터 세탁법이 주목을 받고 있다.

겨울철 필수 아이템 패딩부터 대중적인 아이템으로 자리잡은 플리스, 퍼 등 소재마다 관리하는 방법이 다르고 어떻게 세탁하느냐에 따라 옷의 수명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사진=K2)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우선 패딩의 경우 잦은 세탁은 보온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 따라서 전체 세탁보다는 평상시에 오염된 부분만 세탁하는 것이 좋다.

생활 속에서 생기기 쉬운 작은 얼룩은 칫솔과 주방세제를 이용하면 깔끔하게 얼룩을 제거할 수 있다. 칫솔에 주방세제를 묻혀 오염된 부분을 살살 문질러 주고, 물로 헹구면 된다.

오염되기 쉬운 소매나 화장품이 잘 묻는 목부분은 클렌징 워터를 티슈나 화장솜에 묻혀 가볍게 두드려 닦아주면 말끔하게 제거된다. 클렌징 워터로 닦이지 않는 심한 오염의 경우 미온수에 중성세제를 풀어 손세탁해준다.

전체 세탁을 해야 할 경우 세탁 전 테이프 클리너를 이용하여 겉면에 붙은 먼지를 제거하고, 지퍼를 끝까지 채워 뒤집은 후 세탁망에 넣어 세탁한다.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은 후드 퍼 트리밍이 부착된 제품은 반드시 분리해 세탁해야 한다. 세제는 중성세제를 사용해야 하며, 세탁 코스는 울 코스로 선택해야 한다.

세탁이 완료된 패딩은 건조대를 이용하여 한 쪽으로 쏠림 없이 평평하게 편 후 직사광선이 없는 서늘한 곳에서 자연 건조 시켜준다.

건조 시 충전재를 손으로 풀어주며 말리면 뭉침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건조 후에는 빈 페트병 등을 수건으로 말아 패딩 전체를 톡톡 두드려 충전재의 공기층이 살아날 수 있도록 한다.

건조 후에는 패딩의 형태가 변형되지 않도록 살짝 접은 후 큰 쇼핑백 안에 넣어 보관하는 것이 좋으며, 패딩 안에 신문지를 넣고 보관하면 습기를 예방할 수 있다.

플리스는 제품별 의류 세탁라벨을 확인한 후 올바른 세탁법에 따라 세탁하는 것이 가장 좋다.

플리스는 폴리에스터 계열의 직물을 양털처럼 만든 보온 소재이기 때문에 잘못 세탁할 경우 털이 빠지거나 뭉칠 수 있으며, 옷의 색상이 변색되는 등 섬유에 손상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한다.

플리스 세탁은 표백제 사용은 피하고 30℃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 손세탁 해줘야 한다. 세탁기를 이용할 때는 세탁망에 의류를 넣고, 울 코스와 같이 섬세하고 부드러운 코스로 선택하여 세탁한다.

헹굼 시 섬유유연제나 식초를 넣으면 정전기를 방지할 수 있다. 탈수 시에는 세탁기의 강한 탈수와 손으로 비틀어 짜는 탈수는 소재를 상하게 할 수 있으므로, 약한 탈수 기능을 설정하거나 세탁물을 손으로 눌러가며 물기를 제거한다.

세탁이 완료된 플리스는 옷걸이에 걸어 그늘진 곳에 건조한 후 털이 엉켜있거나 숨이 죽어 있는 경우 브러시를 이용해 가볍게 쓸어준다. 건조 후 보관 방법은 접어서 보관하기 보다는 털이 눌리지 않도록 옷걸이에 걸어 보관하는 것이 좋다.

퍼 제품은 가격이 고가 일 뿐 아니라 습도, 온도 등 주변 환경에 민감한 소재이기 때문에 더욱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일상생활 중 모자 퍼에 먼지가 많이 끼거나 털이 자주 엉킬 때는 린스를 활용하면 좋다. 분무기에 물과 린스 한 방울을 넣어 섞은 후 패딩에는 닿지 않도록 주의하며 퍼 부분에만 조심스럽게 뿌려주고, 간격이 큰 빗으로 살살 쓸어내듯 엉킨 부분을 풀어주면 된다.

퍼 보관 시에는 직사광선이나 형광등 빛을 피해 통풍이 잘 되는 그늘진 곳에 보관한다. 드라이클리닝은 특유의 윤기가 떨어질 수 있으므로 자주 하지 않는 것이 좋고, 오염된 부분의 경우 미지근한 물에 타월을 적셔 두드리듯 얼룩을 제거한다.

페이크 퍼(fake fur)의 경우 구입 후 처음에만 드라이클리닝을 하고 이후에는 물세탁을 해도 무방하다.

이양엽 K2 상품기획부 부장은 “겨울 아우터의 경우 전체 세탁을 자주 하는 것보다는 평소에 오염된 부분을 조금씩만 세탁해 주면 깨끗하게 오래 입을 수 있다”며 “다양한 소재의 의류가 많은 만큼 세탁법 또한 다르기 때문에 세탁라벨을 확인한 후 정확한 세탁법에 따라 관리해 주는 것이 제품 수명을 늘릴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함지현 (hamz@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