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병, 만성 피로증후군 위험↑"

한성간 입력 2021. 1. 29. 09: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명 '키스병'(kissing disease)이라고도 불리는 단핵구증(mononucleosis)이 만성 피로증후군(chronic fatigue syndrome)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단핵구증 감염자 중 55명(23%)은 감염 6개월 후 만성 피로증후군 진단 기준에 해당하는 증상들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만성 피로증후군 [출처: 서울아산병원]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일명 '키스병'(kissing disease)이라고도 불리는 단핵구증(mononucleosis)이 만성 피로증후군(chronic fatigue syndrome)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단핵구증은 주로 엡스타인-바 바이러스(EBV)에 의해 발생하는 일련의 증상(발열, 편도선염, 림프절 비대)을 말한다. 주로 침을 통해 전염돼 '키스병'으로 불리기도 한다.

근육통성 뇌척수염(ME: myalgic encephalomyelitis)이라고도 불리는 만성피로증후군은 극심한 피로가 아무리 쉬어도 풀리지 않고 6개월 이상 지속되는 복잡한 증상으로 견딜 수 없는 피로감, 관절·근육 통증, 두통, 림프절 압통, 인후통, 기억력·집중력 저하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만성피로증후군은 증상이 너무 복잡해 진단이 극히 어렵고 검사법은 물론 이렇다 할 치료법도 없다.

미국 시카고 드폴(DePaul)대학과 노스웨스턴대학 지역사회 연구센터(Center for Community Research)의 레너드 제이슨 교수 연구팀이 대학생 4천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추적 조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8일 보도했다.

이 중 238명(약 5%)이 단핵구증에 감염됐다.

단핵구증 감염자 중 55명(23%)은 감염 6개월 후 만성 피로증후군 진단 기준에 해당하는 증상들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중 12명(8%)은 중증도가 심각했다.

만성 피로증후군 증상에 앞서 스트레스, 우울증, 불안 같은 심리적인 증상들은 나타나지 않았다.

국제 만성 피로증후군 협회의 릴리 추 박사는 이는 만성 피로증후군이 심리적인 이유에서 발생하는 것이 아니며 정신의학적 또는 심리학적 증상이 아니라는 또 하나의 증거라고 논평했다.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에 따르면 만성 피로증후군 환자는 83만6천~250만 명에 이르고 있으나 90%가 진단 없이 지내고 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전염병학회(Infectious Diseases Society of America) 학술지 '임상 감염질환'(Clinical Infectious Diseases) 최신호에 실렸다.

skhan@yna.co.kr

☞ 배우 배정화 측 "15년 열애 끝에 지난해 결혼"
☞ 출근길 사슴 치고 저녁에 22억 복권 당첨된 남성
☞ 폐기물처리업체 근로자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사망
☞ 강남역 일대서 여성들 뒤통수 때리고 달아난 20대
☞ 기분 나쁘지 말입니다…장교가 부사관에 반말하면?
☞ "택배 뛰는 배우들…코로나로 출연료 격차문제 터져"
☞ "또 어묵??" 선거철 정치인의 씁쓸한 '먹방'
☞ 신길동 주택가서 여성 흉기 피습…용의자는 친오빠
☞ 돌아온 현아 "무대에서만큼은 나쁜 아이이고 싶어"
☞ 부천 아파트 화단서 30대 경찰관 숨진 채 발견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