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4분기 영업익 37조원, 삼성전자 1년치보다 많네

최인준 기자 입력 2021. 1. 28. 23:15 수정 2021. 1. 29. 08: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학개미가 가장 많이 투자하는 테슬라·애플 실적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지난해 9월 9자사 첫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인 ‘아이폰12 프로’를 선보이고 있는 모습.

애플이 사상 첫 분기 매출 1000억달러를 넘어섰다. 지난해 하반기 코로나 여파로 주력 스마트폰인 아이폰12 출시 지연과 전 세계 매장 폐쇄라는 악재 속에서도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한 것이다.

애플은 27일(현지 시각) “지난해 4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21% 증가한 1114억달러(약 124조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31% 늘어난 335억달러(약 37조원)를 올렸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36조원)을 뛰어넘는 규모다.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지난 연말에 애플의 첨단 제품군에 소비자들이 뜨겁게 반응했다”며 “코로나 팬데믹(대유행)으로 인한 매장 폐쇄가 없었다면 더 좋은 실적을 올렸을 것”이라고 밝혔다.

4분기 아이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 늘어난 656억달러로 역대 최대 금액을 기록했다. 회사의 첫 5G(5세대 이동통신) 폰인 아이폰12가 북미와 중국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인기를 얻은 덕분이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억눌려 있던 스마트폰 수요가 아이폰12 출시를 계기로 폭발하며 미국, 유럽, 아시아에서 모두 뚜렷한 매출 증가세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애플로선 스마트폰뿐 아니라 PC·웨어러블(착용형) 기기 등 모든 제품군에서 두 자릿수 매출 증가를 기록한 점도 고무적이다. 갈수록 스마트폰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신사업이 고른 성장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애플은 태블릿PC인 아이패드와 맥PC 매출액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1%, 41% 늘었다. 애플워치·에어팟 등 웨어러블 기기와 앱스토어·애플TV 등 서비스 부문은 1년 전보다 매출이 각각 30%, 24% 증가하며 최대치를 기록했다.

해외 주식 투자자 보유 금액 1·2위 테슬라·애플 실적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