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밤사이 기온 '뚝'..내일 한파 기승, 오전까지 강풍 주의

김수현 입력 2021. 1. 28. 22:1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 밤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지며 한파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또 오전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한데요.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김수현 캐스터!

날씨가 많이 추워졌다고요?

[캐스터]

현재 서울 기온이 -8도까지 떨어지는 등 기온 자체도 크게 떨어졌는데요.

여기에 찬바람까지 더해져 체감 온도는 -15도까지 곤두박질했습니다.

바람이 불지 않아도 무척 춥지만, 순간순간 바람이 불 때는 온몸이 얼어버리는 것 같은 느낌도 들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 마치 봄이 찾아온 듯 포근한 날씨가 이어졌기 때문에, 이 추위가 더 강하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밤사이에는 기온이 더 크게 떨어집니다.

강원도에 한파 경보가, 그 밖의 중부와 전북, 영남 곳곳에 한파 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내일 서울 아침 기온이 -12도, 대관령 -19도, 대전과 대구 -8도까지 떨어지겠고, 찬 바람에 체감 온도는 이보다 10도가량 더 낮아지겠습니다.

한낮에도 서울 기온이 -4도, 철원 -6도, 광주와 대구 1도에 머물겠고, 충청 이남도 체감 온도는 영하권을 유지하며 종일 무척 춥겠습니다.

또 바람이 무척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강원과 서해 섬 지역, 울릉도, 독도와 제주도에 강풍 경보가, 그 밖의 전국에 강풍 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미시령에는 순간적으로 초속 36.8m, 제주도 고산에는 초속 32.1m, 서울 공항동에는 초속 22.6m의 돌풍이 불었는데요.

내일 오전까지 내륙과 해안에 최대순간풍속 초속 20~25m 이상의 소형 태풍급 강풍이 몰아치겠습니다.

이 정도 바람이면 간판이 날아가고, 작은 나무도 뿌리째 뽑힐 수 있는 만큼 미리 주변 시설물 점검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추위 속에 충청과 호남, 제주도에는 오전까지 눈이 내립니다.

대설 주의보가 발효 중인 제주 산간에 15cm 이상, 호남에도 10cm 이상의 폭설이 더 쏟아지는 곳이 있겠고, 충청과 제주도에는 1~5cm의 눈이 더 내리겠습니다.

영하권 추위에 내린 눈이 얼어 빙판을 이루는 곳이 있습니다.

미끄럼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김수현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