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밤사이 기온 뚝..내일 매서운 한파, 서울 -12도

백지선 입력 2021. 1. 28. 21:1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전국에 매서운 찬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밤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고, 내일 출근길에는 강력 한파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구본아 캐스터.

[캐스터]

퇴근길 무렵부터 계속해서 칼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이렇게 중무장을 하고 서 있는데도 몸이 오돌오돌 떨리는 건 물론이고요.

도로 위에 세워져 있는 자전거나 시설물들도 강한 바람이 불 때면 심하게 흔들릴 정도입니다.

수도권의 눈은 모두 그쳤지만, 충청과 호남, 제주지역은 내일 오전까지도 눈이 이어지는 곳들이 있겠고요.

전국에 강풍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내일까지 매서운 바람은 계속되겠습니다.

특히 해안과 산지로는 초속 18m 안팎의 강풍이 불겠고요, 또 해상의 물결은 10m까지 높아질 수 있겠습니다.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만큼 긴장을 늦추면 안 되겠고요, 찬바람이 힘을 키우면서 내일 출근길에는 맹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서울을 포함한 곳곳에 한파특보도 내려졌는데요.

아침에 서울이 영하 12도로 오늘보다 11도가량 낮겠고요.

또 한파경보가 발효되는 대관령은 영하 19도, 또 체감상으로는 영하 30도에 가깝겠습니다.

내일 하늘은 맑겠지만 낮에도 칼바람이 불겠습니다.

한낮기온 서울이 영하 4도에 그치겠고요, 주말 낮부터 평년 수준 회복하겠고 추위는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그간에 찬바람이 잠잠했던 터라 지금 몸으로 느끼기에는 추위가 더 심하게 느껴질 수가 있습니다.

내일 출근길 옷차림 반드시 따뜻하게 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광화문역 앞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