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미쳐버리는 줄, 이 악물고 활동할게요" [종합]

김현식 입력 2021. 1. 28. 18:1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쳐버리는 줄 알았어요."

1년 2개월 공백을 깨고 돌아온 가수 현아의 말이다.

앨범 발매일인 28일 오후 5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연 현아는 "컴백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는 걸 몸으로 느꼈다"며 "하루하루가 1년 같아서 빨리 무대에 서야겠다는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현아는 피네이션 수장 싸이, 공개 연인이자 소속사 동료인 던과 노랫말을 함께 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년 2개월 만에 컴백
6곡 담긴 신보..타이틀곡은 '암 낫 쿨'
소속사 대표 싸이·연인 던과 협업
"건강하게 활동 마치고파"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미쳐버리는 줄 알았어요.”

1년 2개월 공백을 깨고 돌아온 가수 현아의 말이다. 당초 현아는 지난해 8월 신곡을 발표하려고 컴백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미주신경성 실신 증상이 발목을 잡았다.

당시 소속사 피네이션은 “현아가 최근 다시 미주신경성 실신을 하는 상황들이 발생했다”며 “건강이 회복될 때까지 잠정적으로 활동을 연기하고자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현아는 그 이후 5개월 동안 건강 관리와 앨범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작업에 힘썼다. 그 결과 미니앨범 ‘암 낫 쿨’(I’m Not Cool)로 팬들 곁을 찾을 수 있게 됐다.

앨범 발매일인 28일 오후 5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연 현아는 “컴백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는 걸 몸으로 느꼈다”며 “하루하루가 1년 같아서 빨리 무대에 서야겠다는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무대에 당장 출동하지 않으면 미쳐버리겠더라”며 웃기도 했다.

건강 상태와 관련해서는 “완벽하게 좋아졌다고 자신 있게 말하고 싶지만, 이게 좀 어렵다. 무리를 하면 안 되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무대에 서려면 무리를 할 수밖에 없기에 최대한 그때그때 상황에 잘 대처하는 법을 배워가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현아는 “그래도 예전보다는 나아진 부분이 있단 생각이 든다. 주변에서도 잘 챙겨주시기에 이 악물고 잘 버티고 있다”고 했다.

현아가 긴 준비 기간 끝 선보이는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암 낫 쿨’을 비롯해 ‘굿 걸’(GOOD GIRL), ‘쇼윈도’(Show Window), ‘파티, 필, 러브’(Party, Feel, Love),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 등 총 5곡이 담겼다.

현아는 “메모장에 적어두었던 이야기들이 담겼다. 3년 전에 써두었던 내용도 가사에 반영했다”면서 “현아의 진솔한 이야기들이 담겼다고 봐주시면 된다. 팬들에게 앨범을 통해 현아의 비밀 일기장을 접하는 느낌을 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타이틀곡 ‘암 낫 쿨’은 무대 위에서 화려하고 쿨해 보이는 현아가 ‘사실 나는 쿨하지 않다’고 이야기하는 내용이 담긴 가사가 돋보이는 곡이다. 현아는 피네이션 수장 싸이, 공개 연인이자 소속사 동료인 던과 노랫말을 함께 썼다.

현아는 “뭄바톤 사운드의 곡이다.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싸이 대표님, 그리고 던씨와 수다를 떨어가며 작업을 했다”며 “빨리 이 곡으로 팬들과 자유롭게 만나는 날이 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곡을 듣고 뱀이 떠올라 ‘살모사 퍼포먼스’를 준비했는데 많은 분이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한다”고도 했다.

던은 또 다른 수록곡 ‘파티, 필, 러브’의 작사, 작곡 및 피처링을 담당해 현아를 위한 특급 지원사격에 나섰다. 현아는 “던씨는 존재 자체로 늘 힘이 된다”며 “이번에는 시작부터 음악작업을 함께해서 느낌이 남달랐다”고 했다.

앨범 작업 전반에 고루 참여한 소속사 피네이션 대표 싸이에 대해선 “든든한 존재”라면서 “서로 잘 맞는 듯하면서도 다르다. 싸우면서 작업하는 과정이 재미있었다”고 했다. “의외로 이번엔 덜 싸운 것 같기도 하다”며 웃기도 했다.

앨범 전곡 음원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본격적인 컴백 활동을 앞둔 현아는 “했던 건 절대 안 하는 성격이다. 매번 새롭고 싶고 제 한계에 계속 부딪혀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프지 않도록 이 악물고 ‘암 낫 쿨’ 활동을 잘 끝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김현식 (ssi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