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만에 다시 열린 KPGA 윈터투어..9년 차 서명재 선두

주영로 입력 2021. 1. 28. 18: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명재(30)가 7년 만에 다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윈터투어 1차 대회(총상금 4000만원) 첫날 선두로 나섰다.

KPGA 윈터투어는 2014년 태국 대회를 끝으로 7년 만에 다시 열린다.

5회 대회가 끝나면 각 대회 순위에 따라 부여되는 '윈터투어 포인트'를 합산해 프로 부문 상위 8명(투어프로 제외)에게는 KPGA 투어프로, 아마추어 상위 10명에겐 KPGA 프로 자격을 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14년 대회 이후 7년 만에 윈터투어 부활
서명재 첫날 버디 4개에 보기 2개로 단독 선두
군 복무 후 복귀 준비 변진재, 2타 차 4위 추격
서명재. (사진=KPGA)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서명재(30)가 7년 만에 다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윈터투어 1차 대회(총상금 4000만원) 첫날 선두로 나섰다.

서명재는 28일 전북 군산 컨트리클럽 전주·익산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에 보기 2개를 적어내 2언더파 70타를 쳤다. 류현재와 김윤환 등 2명의 공동 2위(이상 1언더파 70타)에 1타 차 단독 선두가 된 서명재는 프로 데뷔 9년 만에 첫 우승의 기대감을 높였다. 윈터투어는 2라운드 36홀 경기로 우승자를 가린다.

2012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서명재는 2014년과 2017년 3시즌을 뛰었다. 그러나 역대 코리안투어 대회에 35번 참가해 겨우 12번 컷 통과에 그치면서 이후 시드를 잃었다.

지난해 12월 열린 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9위에 올라 2021시즌 4년 만에 코리안투어로 복귀한다.

경기 뒤 서명재는 “시즌 시작에 앞서 경기력을 점검하고 평가하기 위해 이번 대회에 나왔다”며 “윈터투어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뒤 코리안투어까지 흐름을 이어가고 싶다”고 우승을 기대했다.

군 복무를 마치고 2021시즌 코리안투어로 복귀하는 변진재(32)와 예선 1위로 본선에 진출한 옥태훈(23)이 이븐파를 쳐 공동 4위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KPGA 윈터투어는 2014년 태국 대회를 끝으로 7년 만에 다시 열린다. 2020년 정규시즌 종료 후 2021년 새 시즌 개막에 앞서 열리는 윈터투어는 투어 프로와 아마추어가 모두 참가해 실력을 겨룬다.

오는 3월 12일까지 5개 대회가 예정돼 있으며, 대회별 총상금 4000만원에 우승상금 800만원이 걸려 있다.

5회 대회가 끝나면 각 대회 순위에 따라 부여되는 ‘윈터투어 포인트’를 합산해 프로 부문 상위 8명(투어프로 제외)에게는 KPGA 투어프로, 아마추어 상위 10명에겐 KPGA 프로 자격을 준다.

주영로 (na1872@edaily.co.kr)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