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현아 "건강 상태 완벽하진 않지만 나아졌다"

김나영 입력 2021. 1. 28. 17: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현아가 건강 상태에 대해 밝혔다.

현아는 "요즘에 그런 것들이 많이 생긴 것 같다. 완벽하게 나아졌다고 말씀드리고 싶은데, 무대에 서고 싶어서. 근데 무리를 하면 안 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아는 "컨디션 조절을 못해서 많은 분들이랑 한 컴백 약속을 못지켜서 저도 화가 나더라. 근데 하루 빨리 무대에 설라면 운동하고 잘 지내야지 싶어서 운동하고 영양제도 잘 챙겨먹고 밥도 잘 챙겨 먹고 있다"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현아가 건강 상태에 대해 밝혔다.

28일 오후 현아의 7번째 미니 앨범 ‘I’m Not Cool (암 낫 쿨)’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현아는 “요즘에 그런 것들이 많이 생긴 것 같다. 완벽하게 나아졌다고 말씀드리고 싶은데, 무대에 서고 싶어서. 근데 무리를 하면 안 된다”라고 전했다.

현아가 건강 상태에 대해 밝혔다. 사진=피네이션
이어 “그래서 그때그때 해결할 수 있는 방향을 찾는 것 같다. 예전보다는 조금 더 나아진 부분이 확실히 있다. 또 주변에서 잘 챙겨주셔서 잘 버티고 버티고”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아는 “컨디션 조절을 못해서 많은 분들이랑 한 컴백 약속을 못지켜서 저도 화가 나더라. 근데 하루 빨리 무대에 설라면 운동하고 잘 지내야지 싶어서 운동하고 영양제도 잘 챙겨먹고 밥도 잘 챙겨 먹고 있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I’m Not Cool’은 뭄바톤 리듬에 묵직한 808 베이스, 에스닉한 신스 라인이 돋보이는 팝 댄스 장르로 후렴구에 “I’m Not Cool”이라는 가사가 반복돼 강렬한 중독성을 선사한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