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큰 삼성전자, 배당 13조원 쏜다

노현,박재영 입력 2021. 1. 28. 17:18 수정 2021. 1. 29. 13:4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작년 영업익 30% 늘어 36조
특별배당 주당 1578원 지급
LG전자, 주당 1200원 배당

◆ 삼성·LG전자 통큰 배당 ◆

삼성전자가 10조7000억원 규모의 1회성 특별 배당을 포함해 총 13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배당을 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향후 3년간 정규 배당 규모를 연간 9조8000억원으로 기존 대비 2000억원 늘리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28일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주주 환원 정책을 확정해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보통주 기준 주당 354원의 분기 정규 배당과 특별 배당 1578원을 더해 주당 1932원을 지급한다. 특별 배당은 삼성전자가 2017년 10월 발표한 주주환원 정책에 따른 것으로, 당시 삼성전자는 "2018~2020년 3년간 잉여현금흐름에서 정규 배당 28조9000억원을 제외한 잔여 재원이 발생할 경우 일부를 추가 환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콘퍼런스콜에서는 인수·합병(M&A) 추진 계획도 언급됐다. 삼성전자는 이날 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이 236조8070억원, 영업이익은 35조9939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2.78%, 29.62%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LG전자도 이사회를 열고 보통 주식 1주당 1200원, 우선주 1주당 1250원의 현금 배당을 하기로 결정했다. 전년도 배당금은 각각 750원, 800원이었다. 배당금 총액은 보통주는 1954억원, 우선주는 215억원이다.

[노현 기자]


'8만전자' 동학개미 예상 2배 깜짝배당

삼성전자 4월에 13조 배당

작년 4분기 배당분 지급
특별배당 포함 주당 1932원
개인주주 평균 35만원 받을듯

"국민연금이 큰 이익 얻으면
국민들 노후자금 걱정 줄어"

삼성전자가 지난해 실적 확정치를 발표한 28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서 한 직원이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S21` 광고판 사이를 지나가고 있다. [한주형 기자]
삼성전자가 28일 10조7000억원 규모의 1회성 특별 배당을 포함한 13조원 규모의 배당 지급 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국민연금이 조(兆) 단위 배당 수익을 올리게 됐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삼성전자 보통주 6억3868만7780주, 우선주 849만9833주 등 삼성전자 지분 10% 이상을 보유한 사실상의 1대 주주다.

이날 재계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이번 배당을 통해 보통주 보유 지분으로 1조2339억원, 우선주 보유 지분으로 164억원 등 총 1조2504억원의 배당을 챙긴다.

삼성전자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주당 1578원의 1회성 특별 배당금(총 10조7000억원)과 4분기 정기 배당(약 2조4000억원)을 합쳐 보통주는 주당 1932원, 우선주는 주당 1933원을 주주(2020년 말 기준)에게 4월 중 지급하기로 의결했다. 4월 지급 예정 배당금은 총 13조1243억원에 이른다. 주당 1578원의 특별 배당은 당초 1000원 안팎으로 거론됐던 시장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는 액수다. 지난해 연간 정기 배당금 9조6000억원과 특별 배당금 10조7000억원을 더하면 20조3000억원이다.

국민연금이 삼성전자로 얻게 되는 이익은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 2년간 국민연금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 가치가 2배 넘게 증가했다. 국민연금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 가치는 2018년 말 23조5000억원에서 지난해 말 52조4000억원으로 2년 만에 30조원 가까이 늘어났다. 삼성전자 주가가 지난 11일 9만1000원으로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을 당시에는 국민연금의 삼성전자 지분 가치가 60조원에 육박했다.

삼성전자의 '통 큰 배당'에 환호하는 것은 동학개미들 역시 마찬가지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개인 주주들은 평균 35만원 수준의 배당금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재계 인사는 "특별배당과 보유 지분 가치 상승을 통해 국민연금이 큰 이익을 얻으면서 국민들의 노후자금 걱정도 다소나마 줄어들게 됐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특별 배당 결정의 이유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언급했다.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최고재무책임자(CFO·사장)는 이날 콘퍼런스콜에서 "개인 주주 수가 급격히 증가했고 코로나19로 증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점, 정부가 민생 지원과 경기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상황 등을 고려할 때 배당 확대가 가장 효율적인 주주 환원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특별 배당으로 삼성그룹 총수 일가가 받는 배당금도 66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삼성전자 보통주 2억4927만3200주(4.18%)와 우선주 61만9900주(0.08%)를 보유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전자 보통주 4202만150주(0.70%),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은 5415만3600주(0.91%)를 각각 보유 중이다.

특별 배당과 4분기 정기 배당을 더한 총수 일가 개인별 배당금은 이 회장 4828억원, 이 부회장 812억원, 홍 전 관장이 1046억원으로 일가 전체로는 약 6686억원이다. 삼성 총수 일가는 배당금을 이 회장의 재산 상속세 재원으로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영업이익 확정치는 35조993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62% 늘었다. 연간 영업이익이 35조원을 넘어선 건 2013년과 2017년, 2018년 이후 네 번째다. 매출은 236조8070억원으로 전년 대비 소폭(2.78%) 증가했으며 역대 세 번째로 많았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은 매출 61조5515억원, 영업이익 9조470억원이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35%, 2.78% 늘었다.

정보기술(IT)·모바일(IM) 부문은 4분기 애플의 신형 아이폰12 흥행과 연말 마케팅 비용 증가로 영업이익이 2조4000억원으로 감소했다. TV와 생활가전 등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연말 블랙프라이데이 행사 등으로 전 세계 온라인 판매가 양호한 실적을 보이며 영업이익 8200억원을 냈다.

반도체의 경우 지난해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약세를 보였고, 특히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 강세로 3분기(5조5400억원)보다 영업이익이 1조7000억원가량 줄었다. 4분기 반도체사업 영업이익은 3조8500억원을 기록했다.

증권가에서는 올 한 해 삼성전자의 반도체 사업 영업이익만 25조∼27조원에 이르고 전사적으로는 50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노현 기자 / 박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