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즈벡 무역협정 협상 개시..文, 올해 첫 정상회담 영상개최

임성현 입력 2021. 1. 28. 17:0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K건설 참여 무바렉 발전소 사업 계약조건 체결

문재인 대통령이 한-우즈베키스탄 무역협정(STEP) 협상 개시를 선언하며 신북방 정책에 속도를 낸다. 28일 문대통령은 올해 들어 첫 양자 정상회담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화상 회담에서 이같이 밝히며 "정부는 우즈벡을 신북방 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협력국으로 여기고 있다"며 "오늘 회담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양국 상생협력과 공동번영을 향한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우즈벡 무역협정은 정부가 신북방국가 중에서는 처음으로 시작하는 것이다. 양국 정상은 지난 2019년 4월 '특별전략적 동반자관계'로 격상된 이후 양국간 교류와 협력이 지속적으로 발전해왔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화상 정상회담을 시작하며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충우기자]
이날 양국 정상은 '4차산업협력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산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한국판뉴딜의 양대축인 디지털과 그린뉴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친환경·지능형 농기계, 스마트미터기, 우즈벡 광물자원 데이터베이스 구축 등의 분야다.

우즈벡 정부가 추진중인 부하라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 무바렉 발전소 현대화 사업, 시르다리야 가스복합발전소, 셰라바드 태양광발전소, 스켈링 솔라2 태양광발전소 사업 등에 국내 기업들의 참여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문대통령의 국내 기업 참여 요청에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중요한 협력 파트너인만큼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이중 무바렉 발전소 현대화사업은 이날 SK건설과 우즈벡 정부간 주요 계약조건이 체결됐다.

또 양국은 '한-우즈벡 ECDF 기본약정'을 체결하고 우즈벡 공공인프라 개발 사업에 투입하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 한도액을 2배 증액하기로 했다. 2018~2020년 5억달러이던 한도를 2021~2023년 10억달러로 늘렸다. 양국 정부는 증액된 자금으로 양국간 보건·의료·에너지·교통 등의 분야에서 유망 사업을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이날 문대통령을 "제 친구이자 형님"이라며 친근감을 표시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위기 상황에서도 경제 교류 확대, 새로운 기업 설립 등 우선순위 프로젝트 진행을 멈추지 않고 계속해나가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판뉴딜 정책이 큰 성과가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한반도 평화와 넓은 지역에서 포괄적인 협력 등 개방적이고 건설적인 정책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임성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