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슨 소송 긴급처리"..삼성, 美 항소법원에 요구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 입력 2021. 1. 28. 16: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에릭슨과 특허소송 중인 삼성전자가 미국 연방순회항소법원에 소송금지 명령에 대한 항소 절차를 신속하게 처리해달라고 요청했다.

삼성전자는 26일(현지시간) 텍사스 동부지역법원 로드니 길스트랩 판사의 예비금지명령(PI)에 대해 제기한 항소 절차를 신속하게 처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특허전문사이트 포스페이턴츠가 전했다.

길스트랩 판사는 "우한법원 판결로 에릭슨이 입은 손해 중 텍사스 동부지역법원 소송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만 배상을 받을 수 있다"고 명령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중국 법원 판결달라 혼란, 신속하게 판결해야" 요구

(지디넷코리아=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에릭슨과 특허소송 중인 삼성전자가 미국 연방순회항소법원에 소송금지 명령에 대한 항소 절차를 신속하게 처리해달라고 요청했다.

삼성전자는 26일(현지시간) 텍사스 동부지역법원 로드니 길스트랩 판사의 예비금지명령(PI)에 대해 제기한 항소 절차를 신속하게 처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특허전문사이트 포스페이턴츠가 전했다.

삼성이 항소한 것은 로드니 길스트랩 판사가 지난 11일 내린 명령이다. 길스트랩 판사는 당시 삼성이 중국 우한법원에서 받아낸 판결에 대해 다른 지역에선 집행을 정지한다는 것을 골자로 하는 예비금지명령을 내렸다.

스웨덴 스톡홀름에 있는 에릭슨 본사. (사진=위키피디아)

이에 불복한 삼성은 지난 15일 연방순회항소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보도에 따르면 삼성은 항소법원에 2월22일까지 준비서면을 제출하고 이에 대해 에릭슨이 4주 뒤인 3월22일까지 답변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신속처리 일정을 제안했다.

또 에릭슨의 답변서에 대해 삼성이 4월5일까지 답하도록 한 뒤 구두변론 절차에 들어가도록 하자고 요구했다.

삼성은 중국 우한법원과 미국 텍사스 동부지역법원의 상충된 판결로 인해 혼란을 초래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항소절차를 빠르게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FRAND 의무 놓고 공방…특허소송도 함께 진행 

삼성과 에릭슨은 특허소송과 함께 표준특허권의 FRAND 의무를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미국 소송은 에릭슨이 지난 해 12월 14일 텍사스 동부지역법원에 삼성을 제소하면서 시작됐다. 삼성은 이보다 1주일 앞서 중국 우한 중급인민법원에 에릭슨을 제소했다. 우한법원은 지난 달 25일 삼성 승소 판결을 했다.

이 판결에서 우한법원은 에릭슨 측에 4G와 5G 필수표준특허에 대해 금지명령을 하지 못하도록 했다. 또 우한 이외 다른 지역에서 FRAND 관련 판결도 신청하지 못하도록 명령했다.

눈길을 끄는 판결은 소송금지 부분이다. 우한 인민법원은 에릭슨이 텍사스 동부지역법원을 포함한 다른 지역에서 우한 법원의 판결을 무력화하기 위해 ‘소송금지에 대한 금지 명령’을 구하지 못하도록 했다.

그러자 에릭슨은 텍사스 동부지역법원에 이 판결을 무력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요청에 대해 텍사스 동부지역법원은 지난 해 말 에릭슨의 손을 들어주는 임시제한명령을 내렸다.

당시 판사는 소송의 현 상태를 그대로 유지하기 위해 중국 우한법원 판결에 대해선 임시집행정지 명령을 내린다고 밝혔다.

해당 판결로 인해 에릭슨이 입은 손해에 대해선 삼성이 배상해주라고 명령했다.특히 길스트랩 판사는 당시 삼성 측에 우한법원으로부터 받은 각종 결정문 사본을 24시간 내에 에릭슨에 보내라고 명령해 많은 비판을 받았다.

텍사스 동부법원은 양측의 소명을 들은 뒤 지난 11일 예비금지명령을 발령했다. 예비금지명령 역시 에릭슨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했다.

다만 삼성에 대해 내렸던 '24시간 내 우한법원 사본 제출’ 명령은 취소했다. 또 에릭슨이 삼성에 배상 요구할 수 있는 범위도 제한했다.

길스트랩 판사는 “우한법원 판결로 에릭슨이 입은 손해 중 텍사스 동부지역법원 소송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만 배상을 받을 수 있다”고 명령했다.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sini@zdnet.co.kr)

Copyright©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