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버디세트 마지막날..일부 매장선 이미 매진 행렬

김범준 입력 2021. 1. 28. 10:03 수정 2021. 1. 28. 13: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스타벅스 플레이모빌 버디 세트 마지막 판매를 맞아 소비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8일 스타벅스는 이날 전국 매장(일부 매장 제외) 개별 개점 시간에 맞춰 마지막 버디 세트 '우주인 레오' 판매를 시작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오늘부터 개별 매장 영업시간에 맞춰 마지막 버디 세트 판매에 들어갔다"며 "실시간으로 재고 현황 파악은 어렵지만,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원활한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스타벅스 플레이모빌 버디 세트 마지막 판매를 맞아 소비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부 매장에서는 개점과 동시에 많은 사람들이 몰리면서 이미 매진된 곳도 속출하고 있다.

28일 서울 중구 한 스타벅스커피 매장에서 이날부터 판매를 시작한 ‘버디 세트(레오)’ 물량이 모두 소진됐다는 안내문을 출입문에 내걸고 있다.(사진=김범준 기자)
28일 스타벅스는 이날 전국 매장(일부 매장 제외) 개별 개점 시간에 맞춰 마지막 버디 세트 ‘우주인 레오’ 판매를 시작했다.

일부 매장에서는 마지막 버디 세트를 모으려는 소비자들이 개점 시간 이전부터 몰려 장사진을 치기도 했다. 이날 오전 7시부터 영업을 시작한 일부 매장에서는 현재 시간(오전 9시) 기준으로 이미 완판된 곳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이번 스타벅스 버디 세트는 독일 장난감 회사 플레이모빌과 협업해 한정 판매로 선보였다.

지난 7일 첫 캐릭터 ‘바리스타 조이’를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마다 새로운 피규어를 순차적으로 출시했다. 14일 ‘티소믈리에 로이’, ‘커피 마스터 준’, ‘퍼니처 세트’, 21일 ‘서퍼 그레이스’, ‘하이커 제니’, ‘회사원 제이’에 이어 이날부터 마지막 피규어 ‘우주인 레오’ 판매에 들어갔다.

버디 세트는 개당 1만2000원으로 판매하고 있다. 해당 가격으로 바리스타 페이보릿 음료 6종(블론드 카페 아메리카노 등) 중 한 가지를 택하면 피규어 1종을 선택하는 방식이다.

스타벅스 버디 세트 판매 안내문.(사진=스타벅스 앱 화면 갈무리)
판매는 이달 7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재고 소진 시까지 이뤄지지만, 버디 세트가 큰 인기몰이를 하면서 앞서 출시한 피규어 7종 대부분이 이미 매진됐다.

소비자들 사이에서 구입 경쟁이 치열해지자 스타벅스는 1인당 1회, 종류와 상관없이 최대 1개까지만 구매할 수 있도록 했지만 매진 행렬은 멈추지 않았다.

현재 우주인 레오를 제외한 스타벅스 버디 세트 7종 풀세트는 온라인 중고 거래 커뮤니티 등지에서 높게는 20만~40만원 선에서 판매가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는 이날 마지막 피규어 ‘우주인 레오’ 한정 판매에 앞서 수일 전부터 스타벅스 앱을 통해 팝업 공지로 안내했다. 공지를 접한 소비자들은 이날 일찍부터 사러가기 위한 준비와 함께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재고 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오늘부터 개별 매장 영업시간에 맞춰 마지막 버디 세트 판매에 들어갔다”며 “실시간으로 재고 현황 파악은 어렵지만,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원활한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범준 (yolo@edaily.co.kr)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