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 백신 효과 논란에 EMA “젊은층만 맞을수도”

파리/손진석 특파원 입력 2021. 1. 28. 03:02 수정 2024. 1. 4. 17: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獨언론 “고령자에 효과 8% 그쳐”
아스트라측 “완전히 잘못된 보도”
한국, 아스트라 백신 접종 결정
특정연령대만 맞으면 논란 커질듯
영국이 다음달 4일(현지 시각)부터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개발한 코로나 백신의 보급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영국 텔레그래프가 26일 보도했다.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 예방 백신이 고령자에 대한 임상 자료가 충분하지 않아 EU(유럽연합)가 젊은 층에 대해서만 제한적인 사용 허가를 내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국 정부도 이 백신을 수입하기로 한 상태여서 실제로 EU가 이런 결론을 내릴 경우 논란이 예상된다.

26일(현지 시각) 에머 쿡 유럽의약품청(EMA) 청장은 “이 백신이 고령층에게 효과가 있는지 지금까지 극소수를 대상으로만 연구가 수행돼 자료가 충분하지 않다”며 “(현재 진행 중인 심사에서) 특정 연령대에 초점을 맞춰 사용 승인하자는 결론이 나올 수도 있다”고 했다. EMA가 결론을 제시하면 EU 집행위원회는 이를 27회원국 전체에 적용한다. EMA 승인 심사 결과는 이르면 29일 나올 예정이다.

英 코로나 사망 10만명… 고개 숙인 존슨 총리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6일(현지 시각) 런던 다우닝가 총리 관저에서 열린 코로나 화상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영국 내 코로나 누적 사망자가 10만명을 넘었다는 사실을 전하며 “암울한 통계에 담긴 슬픔을 가늠조차 할 수 없다. 사랑하는 이를 잃어버린 모든 분께 깊은 사죄와 애도의 뜻을 전한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26일 기준 영국의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370만명, 사망자는 10만162명을 기록했다. /AP 연합뉴스

유럽에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고령층에게 효과가 적거나 임상 자료가 부족하다는 주장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 앞서 25일 독일 경제지 한델스블라트는 이 백신의 효능이 65세 이상 고령자들에게는 8%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한델스블라트는 독일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고령자들에게 대한 효능이 검증되지 않아 EMA로부터 65세 이상에 대해서는 사용 승인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논란이 커지자 독일 보건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실험한 대상 중 56세에서 69세 비율이 8%였다. (한델스블라트가) 팩트를 혼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측도 “완전히 잘못된 보도이며 임상 과정에서 고령자들도 강한 면역 반응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독일 정부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실험 과정에 고령자들 참여가 저조했다는 점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옌스 슈판 독일 보건부 장관은 26일 TV에 출연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고령자들에 대한 데이터가 많지 않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했다. 앞서 미국에서도 백악관의 백신 도입 프로그램을 이끌었던 몬세프 슬라위 박사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임상 실험에 고령자들이 거의 참가하지 않아 예방 효과를 장담하기 어렵다”고 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생산에서도 차질을 빚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올해 1분기에 8000만회분을 EU에 공급할 예정이었지만, 지난 22일 당초 약속의 40% 수준인 3100만회분만 공급이 가능하다고 말을 바꿨다. 그 이유에 대해선 벨기에와 네덜란드에서 가동 중인 공장의 생산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만 언급하고 구체적인 설명은 피하고 있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