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남자 자유형 200m 세계주니어 신기록..한국 수영 최초

김호진 기자 입력 2021. 1. 27. 22: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제2의 박태환' 황선우(서울체고)가 한국 수영 최초로 세계기록 보유자가 됐다.

27일 대한수영연맹은 "국제수영연맹(FINA)이 황선우의 남자 자유형 200m 기록에 대한 서류 검토를 끝내고 세계 주니어기록으로 공식 인정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대한수영연맹으로부터 내용을 전달 받은 FINA는 심의를 거쳐 황선우의 기록을 공식 인정했다.

홈페이지 자유형 200m 세계주니어기록 보유자도 황선우로 바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황선우 /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제2의 박태환' 황선우(서울체고)가 한국 수영 최초로 세계기록 보유자가 됐다.

27일 대한수영연맹은 "국제수영연맹(FINA)이 황선우의 남자 자유형 200m 기록에 대한 서류 검토를 끝내고 세계 주니어기록으로 공식 인정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황선우는 지난해 11월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경영 국가대표 선발전 남자 자유형 200m에서 1분45초92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는 종전 엘리야 위닝튼(호주)의 당시 주니어세계기록인 1분46초13보다 0.21초 빠른 기록이다.

대한수영연맹은 곧장 공인을 받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우선 기록 달성과 동시에 이메일로 먼저 FINA에 해당 사실을 알렸다. 이후 절차에 따라 관련 서류를 준비해 넘겼다. 황선우의 도핑 테스트 결과지도 늦지 않게 FINA에 건넸다.

대한수영연맹으로부터 내용을 전달 받은 FINA는 심의를 거쳐 황선우의 기록을 공식 인정했다. 홈페이지 자유형 200m 세계주니어기록 보유자도 황선우로 바꿨다.

연령대와 종목, 코스 등을 통틀어 한국 수영 선수가 세계기록 보유자로 등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박태환도 해내지 못한 일.

한편 FINA는 곧 정식 인증서를 우편으로 황선우에게 보낼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