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차은우, 문가영 위한 앙증 애교 발사

진주희 입력 2021. 1. 27. 21: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신강림' 차은우가 문가영을 위해 앙증맞은 애교를 장착해 여심을 사르르 녹게 한다.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

이에 수호의 특급 애교 작전에 주경이 힘을 얻고 난관을 극복할 수 있을지 '여신강림' 본 방송에 관심이 고조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여신강림' 차은우가 문가영을 위한 애교 발사를 한다.tvN 제공

'여신강림' 차은우가 문가영을 위해 앙증맞은 애교를 장착해 여심을 사르르 녹게 한다.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

지난 방송에서 '신신커플' 주경과 수호는 서로의 아픔을 보듬어주며 더욱 애틋해졌다. 하지만 말미 주경은 새봄고 대나무숲에 만두 셔틀로 불리던 자신의 과거 영상이 올라오자 패닉에 빠졌고, 수호의 손까지 뿌리치고 도망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주경은 수호의 도움으로 자존감을 키워나가고 있기에,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쏠린 상황.

이 가운데 '여신강림' 측이 27일 13화 방송을 앞두고 만화방에서 마주한 주경과 수호의 스틸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스틸 속 주경은 쿠션을 품에 꼭 안은 채 시무룩해 있다. 이에 수호는 주경과 눈높이를 맞추고, 따스한 시선으로 그를 바라봐 설렘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수호는 주경을 위해 애교를 부리는 귀여운 자태로 눈길을 끈다. 특히 수호는 주경의 시그니처 애교인 '어흥'을 생각나게 하는 앙증맞은 제스처로 웃음을 유발하는 가운데, 주경에게 시선을 떼지 않는 그의 스윗한 눈빛이 심장을 떨리게 한다.

이윽고 미소를 터뜨린 주경의 모습이 보는 이까지 안도케 한다. 이에 수호의 특급 애교 작전에 주경이 힘을 얻고 난관을 극복할 수 있을지 '여신강림' 본 방송에 관심이 고조된다.

한편,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13화는 27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