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으며 돌아온 케이타, KB손보는 강했다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입력 2021. 1. 27. 21: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케이타가 건강하게 돌아온 KB손해보험이 웃었다.

KB손해보험은 27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5라운드에서 3-1(25-23 17-25 25-20 25-17)로 승리했다.

KB손해보험은 범실(30-23)이 상대보다 많았지만 서브 득점(9-2)과 블로킹(9-6)에서 앞서며 다우디(23득점)가 홀로 분전한 6위 현대캐피탈(9승16패.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상승세' 도로공사도 현대건설에 셧아웃 승리
KB손해보험은 건강하게 코트로 돌아온 케이타를 앞세워 안방에서 현대캐피탈을 꺾고 남자부 2위로 올라섰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케이타가 건강하게 돌아온 KB손해보험이 웃었다.

KB손해보험은 27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5라운드에서 3-1(25-23 17-25 25-20 25-17)로 승리했다.

지난 23일 현대캐피탈과 원정 경기에서 허벅지 통증을 호소하며 불편한 기색과 함께 풀 세트를 소화했던 케이타는 4일 만에 밝은 표정으로 코트로 돌아와 양 팀 최다 29득점을 선보였다. 현대캐피탈 출신 센터 김재휘도 블로킹 4개 포함 9득점하며 친정팀을 울렸다.

김정호도 17득점을 보탠 KB손해보험(15승10패.승점45)은 현대캐피탈과 연속 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며 남자부 2위로 올라섰다.

KB손해보험은 범실(30-23)이 상대보다 많았지만 서브 득점(9-2)과 블로킹(9-6)에서 앞서며 다우디(23득점)가 홀로 분전한 6위 현대캐피탈(9승16패.승점25)을 2연패에 빠뜨렸다.

케이타는 1세트 토반 주춤했지만 이내 제 기량을 되찾았다. 지난 경기와 달리 케이타는 허벅지 통증을 호소하지 않으며 빠르게 상태 코트에 강력한 서브와 스파이크를 꽂았다. 현대캐피탈도 다우디의 후위 공격에 이은 이시우의 서브 득점으로 24-23까지 추격했지만 김정호가 퀵오픈으로 1세트의 마침표를 찍었다.

최근 여자부에서 기세가 좋은 한국도로공사는 현대건설을 꺾고 3위 경쟁에서 가장 앞선 자리를 유지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현대캐피탈도 호락호락하진 않았다. 교체 출전한 송준호가 발목을 접질리는 악재가 발생했지만 2세트를 가져가며 세트 스코어 1-1의 균형을 맞추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 꾸준하게 상위권에서 경기하는 KB손해보험은 더 이상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여기에 어린 선수들로 세대교체에 나선 현대캐피탈의 범실이 더해지며 3, 4세트는 KB손해보험이 큰 점수 차로 손쉽게 승리했다.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는 한국도로공사가 현대건설을 3-0(26-24 25-23 25-18)으로 꺾고 상승세를 이어갔다.

켈시(21득점)와 박정아(17득점), 배유나(11득점)가 3연승을 이끈 도로공사는 9승12패(승점30)가 되며 여자부 3위 경쟁에서 유리한 위치를 가져갔다. 여자부 최하위 현대건설(6승15패.승점18)은 5연패의 부진이 계속됐다.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ohwwho@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