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폭등 집값 또 풍자..이번엔 '대깨문' 논란

진향희 입력 2021. 1. 27. 21:15 수정 2021. 1. 27. 23: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웹툰 작가 기안84(37·김희민)가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또 풍자해 논란이다.

현재 연재 중인 웹툰 '복학왕'에서 부동산 정책을 풍자하면서 등장인물의 머리가 깨지는 장면을 그려 온라인상에서 또 다시 설전이 벌어지고 있는 것.

기안84가 웹툰을 통해 정부의 현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는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ㅣ네이버 웹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웹툰 작가 기안84(37·김희민)가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또 풍자해 논란이다.

현재 연재 중인 웹툰 ‘복학왕’에서 부동산 정책을 풍자하면서 등장인물의 머리가 깨지는 장면을 그려 온라인상에서 또 다시 설전이 벌어지고 있는 것.

기안84는 지난 26일 네이버 웹툰 홈페이지를 통해 ‘복학왕’ 328화 ‘입주’를 공개했다. 웹툰의 주인공은 음식 배달을 한다. 한 달 수입이 500만원에 달하지만, 하루도 쉬지 않고 일한다. 하지만 집값이 1억원 이상 오른 아파트 매물광고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한다. 울분을 토하던 주인공은 급기야 ‘간신히 버티고 있던 의욕 뇌세포가 쭈글해져 괴멸했다’는 설명과 함께 머리가 도로에 크게 부딪혀 깨지기까지 한다.

이를 두고 ‘머리가 깨지는’ 장면이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를 뜻하는 ‘대깨문’을 연상시킨다는 해석이 나왔다.

사진ㅣ스타투데이 DB
일부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웹툰 이슈를 만들려고 이러나” “과도한 정치 풍자는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속이 시원하다” “현실 풍자가 기가 막힌다”는 반응을 보였다.

기안84가 웹툰을 통해 정부의 현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는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12일 복학왕 326화에서도 행복주택과 임대주택에 대해 “선의로 포장만 돼 있다” “그런 집은 너희들이나 실컷 살아”라는 대사로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

이보다 앞선 지난해 10월에는 등장인물이 “한강이 보이는 마당 있는 주택은 몇 년 만에 몇십억이 올랐다고 한다. 이건 진짜 뭔가 잘못된 것 아닌가. 가진 놈들은 점점 부자가 된다”고 말하는 장면을 웹툰으로 그려 부동산 문제를 꼬집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