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넘은 기아..지난해 매출 59조원 "역대 최고"

김경락 입력 2021. 1. 27. 20: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기아가 지난해 코로나19 침체 속에서도 고수익 레저용 차량(RV) 판매 확대에 힘입어 역대 최대 매출 기록을 썼다.

기아는 27일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59조1681억원, 2조665억원이라고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7~9월)에 품질 비용 명목으로 1조2592억원이 반영된 점을 염두에 두면, 역대 최대인 지난 2012년(약 3조5천억원)과 엇비슷한 수준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아는 지난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역대 최대 매출 기록을 썼다. 사진은 지난 15일 유튜브와 글로벌 브랜드 웹사이트를 통해 진행된 \

기아가 지난해 코로나19 침체 속에서도 고수익 레저용 차량(RV) 판매 확대에 힘입어 역대 최대 매출 기록을 썼다.

기아는 27일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59조1681억원, 2조665억원이라고 공시했다. 매출은 한 해 전보다 1.8% 증가한 것으로 2019년에 세운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7~9월)에 품질 비용 명목으로 1조2592억원이 반영된 점을 염두에 두면, 역대 최대인 지난 2012년(약 3조5천억원)과 엇비슷한 수준이다.

판매 대수는 내수 55만2400대, 국외 205만4432대 등 모두 260만6832대다. 전년보다 7.6% 감소했다. 판매가 줄었음에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늘어난 건 상대적으로 판매 단가가 높은 고수익 차종인 카니발, 셀토스, 케이(K)5 등 레저용 차량이나 중형 세단 판매 비중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날 함께 발표된 지난해 4분기(10~12월) 영업실적에선 이런 경향이 보다 뚜렷하게 드러난다. 이 기간 판매 대수는 지난 2019년 4분기와 엇비슷한 74만2695대에 머물렀으나 매출(약 16조9천억원)과 영업이익(약 1조3천억원)은 같은 기간 각각 5%, 117% 늘었다. 기아는 “레저용 차량 판매 비중은 전년 동기 대비 6.2%포인트 상승한 58.7%로 역대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대표 수익성 지표인 영업이익률은 7.6%로, 1년 전보다 3.9%포인트나 뛰어올랐다.

기아는 지난해보다 12.1% 늘어난 292만2천대(반조립제품 포함)를 올해 판매 대수 목표로 내놨다. 국내 판매는 지난해보다 조금 줄어든 53만5천대, 국외는 16.2% 많은 238만7천대로 잡았다. 국외 시장에 좀 더 무게를 둔 영업 전략을 구사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기아 쪽은 “내달 9일 최고경영자(CEO) 인베스터 데이를 열어 중장기 전략과 손익 목표 관련 자세한 설명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는 2020년 기말 배당금을 주당 1천원(배당성향 26.7%)으로 정했다. 이는 수익성 회복과 재무적 안정성을 균형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향후에도 주주가치 제고를 지속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이 회사의 주가는 전일보다 500원(0.33%) 오른 9만원으로 장을 마쳤다.

김경락 기자 sp96@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