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BJ감동란에 '술집X' 루머 유포..핑계뿐인 사과 "죄송"

마아라 기자 입력 2021. 1. 27. 19: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독립운동가 비하로 논란을 빚었던 웹툰 작가 윤서인이 BJ 감동란의 과거 극단적인 시도를 하게 만든 루머 유포자로 밝혀져 파장이 일고 있다.

영상에서 유튜버 크로커다일은 "과거 감동란이 유언비어에 시달리다 두번이나 극단적인 시도를 했다"며 "소문을 낸 사람은 윤서인"이라고 폭로했다.

크로커다일은 "감동란이 뜬금없이 (아프리카TV 채널에) 윤서인 작가에 대한 저격 글을 올렸다"며 "두 사람이 친분이 있는 줄 알아서 뜬금 없었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BJ 감동란 인스타그램, 뉴시스 제공(윤서인)


독립운동가 비하로 논란을 빚었던 웹툰 작가 윤서인이 BJ 감동란의 과거 극단적인 시도를 하게 만든 루머 유포자로 밝혀져 파장이 일고 있다.

27일 유튜브 채널 '크로커다일 남자훈련소'에는 '윤서인 인면수심의 성폭력 가해정황 발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유튜버 크로커다일은 "과거 감동란이 유언비어에 시달리다 두번이나 극단적인 시도를 했다"며 "소문을 낸 사람은 윤서인"이라고 폭로했다.

크로커다일은 "감동란이 뜬금없이 (아프리카TV 채널에) 윤서인 작가에 대한 저격 글을 올렸다"며 "두 사람이 친분이 있는 줄 알아서 뜬금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감동란의) 정치적 성향은 보수에 가깝다. 그래서 윤서인에게도 굉장히 호의적이었다"며 "그런데 이 바닥에서 예전부터 감동란에 대한 소문이 안 좋은게 많았다. '술집에 다닌다' '스폰서를 물어 골프여행을 다닌다' 같은. 이거 때문에 고생을 했다"고 전했다.

/사진=유튜브 크로커다일 남자훈련소 캡처

크로커다일은 "감동란은 미국에서 생화학을 전공하고 프리메디 과정을 거쳐 졸업했다"며 "외모뿐 아니라 뛰어난 재원이다. 골프 여행도 아버지랑 간 것"이라며 "지인들은 다 안다. 그런데 그 소문 때문에 (감동란이) 극단적인 선택을 두번이나 했다"고 분노했다.

특히 그는 "그렇게 루머를 퍼트린 사람 중에 윤서인과 같이 사업을 하다가 윤서인이 뒤통수를 쳐서 갈라선 사람 A씨가 있었다"고 밝혔다. 당시 윤서인이 감동란을 위로했지만 알고보니 윤서인이 A씨에게 루머를 유포한 당사자였던 것.

/사진=유튜브 크로커다일 남자훈련소 캡처

크로커다일은 윤서인에 대해 "황당한 상황을 만들어 자신에게 의지하게 만드는, 가스라이팅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크로커다일이 공개한 문자를 보면 감동란은 주변 지인들의 윤서인에 대한 걱정에도 옹호하는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윤서인은 A씨에게 "당연히 스폰서 여행 아니겠냐?" "20대 여자가 돈 많다고 하고 강남 출신이라고 내세우고, 비즈니스 타고 해외여행 다니고", "암만 봐도 술집X" 등의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전달했다.

/사진=유튜브 크로커다일 남자훈련소 캡처

크로커다일은 윤서인이 감동란에게 보낸 사과 메시지도 공개했다.

메시지에서 윤서인은 "죄송하다"며 "어제도 아내와 감동란님 영상을 보면서 과거에 그놈에게 속아서 아무 잘못없는 친구를 나쁘게 말한 점이 너무 미안하다고 대화를 나눴다"고 A씨 때문에 그런 말을 하게 된 것이라 주장했다.

앞서 감동란은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 게시판에 "공황장애가 와 극단적 시도로 정신병원에 입원한 일이 있었다"며 "당시 페이스북에서 허언증 걸린 의사 사칭하는 X녀로 불려 아예 한국을 떠나 중국으로 갔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감동란은 "그 사건의 원흉이라고 생각했던 A씨와 긴 대화 끝에 오해를 풀었는데 A가 한때 윤서인 작가와 친한 사이였다"며 "알고 보니 저를 '특별한 직업도 없는 X녀'라고 하고, '스폰을 받아서 비즈니스석 타고 놀러 다니고, 유학한 것도 다 거짓'이라고 욕한 게 다 그분(윤서인)이었다"고 폭로했다.

[관련기사]☞ '기생충' 박소담이 봉준호 감독 연락 '읽씹'한 이유후쿠시마원전, 아직도 '초강력' 방사선 "1시간내 사망"불륜 사진에 '격분' 남편 찌른 아내, 알고보니 젊을때 나?함소원이 찾아간 슈퍼개미…"3~4년만에 100억 수익"'호감 여성에게 내 험담해?'…동료 흉기로 찌른 20대
마아라 기자 aradazz@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