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3040·조선족 많아 총선 패배"..우상호 "왜곡된 엘리트주의" 비판

김경은 입력 2021. 1. 27. 19:54 수정 2021. 1. 27. 20: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세훈 전 서울 시장이 지난 21대 총선에서 패한 요인으로 '특정 지역 출신', '3040세대', '중국동포' 등 특정 집단을 꼽아 논란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서울시장에 출마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오 후보가 21대 총선 때 광진을에서 패배한 원인을 특정 지역 출신, 3040세대, 조선족 출신이 많았기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며 "잘되면 내 탓, 안 되면 남 탓 하는 왜곡된 엘리트주의가 혐오를 만나 더욱 볼썽사나워졌다"고 꼬집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유튜브채널 출연해 총선패배 원인 언급
우상호 의원, 페이스북서 오 전 시장 저격글 게재
서울시장 공천 신청자 면접 마친 오세훈 전 서울시장(사진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오세훈 전 서울 시장이 지난 21대 총선에서 패한 요인으로 ‘특정 지역 출신’, ‘3040세대’, ‘중국동포’ 등 특정 집단을 꼽아 논란이 예상된다.

오 전 시장은 27일 유튜브 채널인 ‘고성국TV’에 출연해 “원도 한도 없이 뛰었는데 어려운 데인 줄 알고 갔지만 벽이 높다는 것을 실감했다”며

“그 지역이 특정 지역 출신이 많다는 것은 다 알고 있고, 무엇보다 30~40대가 많다. 젊은 신혼부부, 1인 가구 비율이 관악구 다음으로 높고 이분들이 민주당 지지층”이라고 했다.

그는 또 “조선족 귀화한 분들 몇 만 명이 산다. 양꼬치 거리에”라며 “이분들이 90% 이상 친 민주당 성향”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철옹성을 깨보겠다고 들어갔다가 간발의 차로 졌는데 변명하고 싶지 않다”며 “지명도가 있고 좀 센 사람이 거기 가서 붙으라 한 게 당의 방침이었고, 그걸 깨보고 싶었는데 죄송하게 됐다”고 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오 전 시장은 서울 광진을 지역구에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패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서울시장에 출마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오 후보가 21대 총선 때 광진을에서 패배한 원인을 특정 지역 출신, 3040세대, 조선족 출신이 많았기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며 “잘되면 내 탓, 안 되면 남 탓 하는 왜곡된 엘리트주의가 혐오를 만나 더욱 볼썽사나워졌다”고 꼬집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지난 25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부동산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
우 의원은 “더군다나 서울은 대한민국의 그 어떤 곳보다도 다양한 인적 구성을 갖고 있다. 이 다양성은 서울이 성장하고 발전하는 동력이자 거름 역할을 해왔다”며 “혐오 의식으로 가득찼다는 것은 서울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했다.

이어 “이런 사람이 한때 서울시장이었으며, 이제 와 또다시 서울시장 후보로 나섰다는 것 자체가 부끄러운 일”이라며 “깨끗한 정치를 위해 만들었다는 ‘오세훈법’의 주인공이 어쩌다 일베 정치인으로 변질됐는지 개탄스럽다. 오세훈 후보는 이제라도 선동과 분열의 정치를 그만하라”고 했다.

김경은 (ocami8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