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울원자력본부 '신한울1호기 방사능방재 최초훈련' 실시

포항CBS 문석준 기자 입력 2021. 1. 27. 18: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울원자력본부는 27일 '신한울1호기 방사능방재 최초훈련'을 실시했다.

방사능방재 최초훈련은 '원자력시설 등의 방호 및 방사능방재대책법' 및 '원자력사업자의 방사선비상대책에 관한 규정'에 따라 원자력 시설 사용개시 전 비상 대응능력을 점검하기 위해 이뤄진다.

박범수 본부장은 "이번 훈련은 운영을 앞둔 신한울1호기 비상요원의 비상 대응능력을 점검할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며 "앞으로도 한울본부는 원전 안전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방사능방재 훈련중인 한울본부 방재요원들. 한울원자력본부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울원자력본부는 27일 '신한울1호기 방사능방재 최초훈련'을 실시했다.

방사능방재 최초훈련은 '원자력시설 등의 방호 및 방사능방재대책법' 및 '원자력사업자의 방사선비상대책에 관한 규정'에 따라 원자력 시설 사용개시 전 비상 대응능력을 점검하기 위해 이뤄진다.

훈련은 울진군 동쪽 80km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발전설비에 손상이 가고 발전소에 공급되는 모든 전원이 상실되는 비상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한울본부는 모든 전원이 상실된 상태에서 비상 전원 확보를 위한 이동형 발전차 투입, 부상자에 대한 비상의료구호 활동 등에 중점을 두고 실제상황처럼 훈련했다.

또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전체 참가자에 대한 발열체크 후 마스크를 착용한 채 훈련을 시행했다.

박범수 본부장은 "이번 훈련은 운영을 앞둔 신한울1호기 비상요원의 비상 대응능력을 점검할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며 "앞으로도 한울본부는 원전 안전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포항CBS 문석준 기자] pressmoon@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