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중·고등학교생도 서점·편의점·학원에서 신용카드 쓴다

이학렬 기자 입력 2021. 1. 27. 17: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는 6월부터 중·고등학생들도 서점, 편의점, 학원 등에서 신용카드를 쓸 수 있게 된다.

중·고등학생 자녀가 쓸 수 있는 가족카드는 교통, 문구, 서점, 편의점, 학원 등 제한된 업종에서만 쓸 수 있다.

금융위는 "금융거래의 편의성을 제고하고 신용카드 양도·대여 관행을 개선할 수 있다"며 "중·고등학생이 건전한 금융거래과 소비지출 습관을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금융위, 미성년 자녀를 위한 가족카드 서비스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오는 6월부터 중·고등학생들도 서점, 편의점, 학원 등에서 신용카드를 쓸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27일 정례회의를 열고 2건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한 서비스는 삼성카드와 신한카드가 신청한 미성년 자녀를 위한 가족카드 서비스다.

신용카드는 만 19세 이상만 발급할 수 있으나 부모의 신청에 따라 만 12세 이상인 중·고등학생 자녀에게 발급할 수 있도록 특례를 부여했다.

부모가 주민등록증 등 실명확인증표 사본을 제출하고 휴대폰·공동인증서로 본인인증을 한 뒤 자녀의 성명, 휴대폰 번호 등 정보를 입력하면 카드사가 자녀와 유선통화후 신용카드를 발급해준다.

중·고등학생 자녀가 쓸 수 있는 가족카드는 교통, 문구, 서점, 편의점, 학원 등 제한된 업종에서만 쓸 수 있다. 또 한도도 건당 5만원, 월 10만원 이내로 제한된다. 다만 부모가 신청하면 최대 50만원으로 증액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는 미성년자의 카드 남용 우려 등을 고려해 2년간만 테스트할 수 있다.

금융위는 "금융거래의 편의성을 제고하고 신용카드 양도·대여 관행을 개선할 수 있다"며 "중·고등학생이 건전한 금융거래과 소비지출 습관을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3.5억 주식 투자, 4000만원 됐다" 미스코리아의 고백'일베 성희롱글' 7급공무원…임용취소 이어 경찰수사불륜 사진에 '격분' 남편 찌른 아내, 알고보니 젊을때 나?함소원이 찾아간 슈퍼개미…"3~4년만에 100억 수익"15세 제자 몸 만지며 "뭐 하고싶어?" 속삭인 유부녀 교사
이학렬 기자 tootsie@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