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 편한 카페' 이동국 "쌍둥이 딸 재시·재아, 너무 달라 고민"

성정은 입력 2021. 1. 27. 16: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티캐스트 E채널의 새 예능 '맘 편한 카페'가 첫방을 하루 앞두고, 어디에서도 털어놓지 못했던 이동국의 고민을 선공개한다.

'맘 편한 카페'는 27일 오후 6시 유튜브, 네이버TV를 통해 베일에 싸여있던 1회 일부를 최초 공개한다.

이동국은 선공개 영상에서 쌍둥이 딸 재시와 재아에 대해 "두 아이가 완전히 다르다. 아이들에게 어떤 식으로 다가가야 할지 많이 고민하고 있다"고 토로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티캐스트 E채널의 새 예능 '맘 편한 카페'가 첫방을 하루 앞두고, 어디에서도 털어놓지 못했던 이동국의 고민을 선공개한다.

'맘 편한 카페'는 27일 오후 6시 유튜브, 네이버TV를 통해 베일에 싸여있던 1회 일부를 최초 공개한다. 다섯 아이의 아빠 이동국도 쉽게 해결하지 못하는 육아 고민을 한발 앞서 공유한다.

이동국은 선공개 영상에서 쌍둥이 딸 재시와 재아에 대해 "두 아이가 완전히 다르다. 아이들에게 어떤 식으로 다가가야 할지 많이 고민하고 있다"고 토로한다.

실제로 큰 딸 재시와 재아는 같은 날 태어난 쌍둥이지만, 열다섯 살 현재의 모습은 확연히 달랐다. 재시는 음악과 패션에 관심이 많았고, 흥과 끼가 넘쳐 어디에서든 눈에 띄었다. 반면 재아는 아빠를 닮아 뜨거운 승부욕을 가졌으나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는 과묵형이다. 이제는 어엿한 숙녀로 성장하면서 두 딸의 성향이 극명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동국은 "재시와 늦은 시간까지 얘기를 많이 하는데, 재아는 혼자 자기가 해결하려는 스타일이다. 성격도 다르다"고 했다.

장윤정, 이유리, 최희, 배윤정, 송경아, 홍현희 등 '맘 편한 카페' 회원들은 확연히 다른 쌍둥이의 성격에 놀라워하면서도 각자 생각하는 해결책 등을 본방송에서 나눌 예정이다.

'맘 편한 카페'는 스타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엿보며 그 안에서 좋은 정보들을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관찰 예능'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아이를 키우고 있는 부모는 물론 예비 부모, 솔로에게도 도움이 되는 각종 '꿀팁'을 전수한다.

28일 목요일 오후 8시 50분 티캐스트 E채널에서 첫방송되며, 같은 날 오전 11시 네이버TV에서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열고 시청자들과 먼저 만난다.

또 '맘 편한 카페'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E채널을 통해 생생한 현장 소식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