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과 방패의 대결

박정호 기자 입력 2021. 1. 27. 14: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75회 전국 종합아이스하키선수권 대회 하이원과 대명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치열한 승부를 벌이고 있다.

1946년 시작돼 국내 아이스하키 최고 역사를 자랑하는 이번 대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1개월 여 연기와 훈련을 이어가지 못한 대학팀들이 참석하지 못해 국내 실업 3개 팀(안양 한라, 대명 킬러웨일즈, 하이원)의 맞대결로 우승 팀을 가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75회 전국 종합아이스하키선수권 대회 하이원과 대명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치열한 승부를 벌이고 있다.

1946년 시작돼 국내 아이스하키 최고 역사를 자랑하는 이번 대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1개월 여 연기와 훈련을 이어가지 못한 대학팀들이 참석하지 못해 국내 실업 3개 팀(안양 한라, 대명 킬러웨일즈, 하이원)의 맞대결로 우승 팀을 가린다. 2021.1.27/뉴스1

pjh2035@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