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경기장 10억원 벌었다던 강원도, 알고 보니 쓴 돈만 42억

박은성 입력 2021. 1. 27. 14:33 수정 2021. 1. 27. 15: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강원도가 평창올림픽이 열렸던 3개 경기장을 활용해 지난해 10억원의 수익을 거둬들였다고 홍보했으나, 실제로는 연간 적자가 30억원이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강원도는 26일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과 하키센터, 슬라이딩센터 등 3곳의 운영실적을 정산한 결과, 지난해 10억4,40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강원도 "지난해 3곳 시설 수익 10억 돌파" 
운영비 감안하면 실제론 32억 넘는 적자
2018년 1월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한 달 앞두고 강원 강릉시 올림픽파크 내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 트랙에 얼음설치가 완료돼 있다. 연합뉴스

강원도가 평창올림픽이 열렸던 3개 경기장을 활용해 지난해 10억원의 수익을 거둬들였다고 홍보했으나, 실제로는 연간 적자가 30억원이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강원도는 26일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과 하키센터, 슬라이딩센터 등 3곳의 운영실적을 정산한 결과, 지난해 10억4,40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밝혔다.

"영화촬영장으로 대관한 스피드스케이트장 5억 8,400만원을 비롯해 하키센터와 슬라이딩센터도 각각 2억3,800만원, 2억2,20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는 게 강원도의 얘기다.

그러나 연간 이들 경기장의 운영비용 42억5,000만원을 감안하면, 32억원 가량 적자를 본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이들 경기장은 2019년에도 30억원이 넘는 적자를 기록했다. 10여년 올림픽 유치단계부터 나왔던 우려가 현실이 된 셈이다.

강원도의 고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경기와 훈련 프로그램이 취소된 것이 가장 컸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국가대표 훈련과 수호랑·반다비 캠프가 취소돼 예상보다 수익이 18억6,000만원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이 없었다면 적자폭이 10억원대로 줄어들 수 있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일각에선 강원도가 계획한 사후 활용방안 가운데 캠프 등은 예산지원에 따른 것이란 점을 지적했다. 정치적 상황에 따라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이 경우 지속적인 수익창출 여부에 의문부호가 붙는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프로팀과 실업팀 창단이나 유치 등 순수한 민간영역에서의 사후활용 성과가 없다고 꼬집는 경우도 설득력을 얻는다.

이에 대해 강원도는 모험레포츠 시설인 플라잉 스켈레톤 체험시설을 슬라이딩 센터에 만들고 경기장에 디지털 공연, 실내드론 경기장을 만들면 사정이 나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김창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환경이지만, 엘리트 선수의 이용을 늘리고 일반인 체험시설을 도입, 성공적으로 올림픽 유산을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