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인제서 ASF 감염 멧돼지 4마리 추가 발견

최승현 기자 입력 2021. 1. 27. 10: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멧돼지 발견 지점. 강원도 제공

강원 춘천·인제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걸린 야생 멧돼지 4마리가 추가로 발견됐다.

강원도는 지난 25일 춘천시 서면 당림리 야산에서 수색팀이 발견한 야생 멧돼지 폐사체 1마리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지난 23일 춘천시 신북읍 천전리 야산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1마리도 ASF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5일 인제군 입제읍 덕산리와 북면 원통리에서 각각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2마리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가축방역당국은 ASF 바이러스 검출 지점에서 10㎞ 이내 방역대에 자리잡고 있는 4개 양돈농가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를 내렸다.

방역대 내 4개 양돈농가는 4076마리의 돼지를 사육 중이다.

이로써 강원도 내 ASF 감염 멧돼지 발견 사례는 522건으로 늘었다.

화천지역이 352건으로 가장 많고, 인제 47건, 양구 36건, 철원 34건, 춘천 34건, 영월 8건, 양양 7건, 고성 4건 등이다.

이 가운데 469건은 민간인통제선 밖에서 발견됐다.

정부는 2019년 10월 이후 ASF의 주요 매개체로 지목된 접경지역 야생 멧돼지의 이동을 차단하기 위해 경기 파주~강원 고성 구간에 483.9㎞ 규모(동서 횡단 434.8㎞, 남북 종단 49.1㎞)의 광역울타리망을 조성한 바 있다.

최승현 기자 cshdmz@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