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전미 비평가위원회 여우조연상..20관왕 기록

한미희 입력 2021. 1. 27. 10:22 수정 2021. 1. 27. 10: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윤여정이 전미 비평가위원회(NBR)에서 여우 조연상을 받으며 미국 연기상 20관왕의 대기록을 썼다.

27일 배급사 판씨네마에 따르면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는 112년 역사를 자랑하는 전미 비평가위원회에서 여우조연상과 각본상을 받았다.

'미나리'는 또 26일(현지시간) 발표된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 후보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등 주요 5개 부분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서 작품상 등 5개 부문 후보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배우 윤여정이 전미 비평가위원회(NBR)에서 여우 조연상을 받으며 미국 연기상 20관왕의 대기록을 썼다.

영화 '미나리' [판씨네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7일 배급사 판씨네마에 따르면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는 112년 역사를 자랑하는 전미 비평가위원회에서 여우조연상과 각본상을 받았다.

또 미국 온라인 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 뉴욕 온라인 비평가협회 작품상·여우조연상·외국어영화상, 노스텍사스 비평가협회 남우주연상·여우조연상·외국어영화상을 추가해 지금까지 58관왕을 기록하고 있다.

'미나리'는 전날 미국영화연구소(AFI)가 선정하는 '올해의 영화'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아카데미 등 할리우드 시상식 예측 전문 매체 골드더비는 AFI가 2010년 이후 오스카 역대 작품상 후보에 오른 88개의 영화 중 77개 작품을 올해의 영화로 선정해 87.5%라는 높은 적중률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AFI에서 특별상을 받으며 주목받은 바 있다.

영화 '미나리' [판씨네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나리'는 또 26일(현지시간) 발표된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 후보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등 주요 5개 부분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다른 시상식에서는 여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던 한예리가 윤여정과 함께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라 경쟁하게 됐다.

이에 대해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한예리는 아카데미에서는 여우주연상 후보를 위해 뛰고 있지만,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르는 깜짝 변화가 있었다"고 전했다.

또 "남우주연상 부문에서는 리즈 아메드(사운드 오브 메탈)와 채드윅 보즈먼(마 레이니즈 블랙 바텀)이 비평가 시상식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또 다른 사람을 언급하자면 '미나리'에서 놀라운 연기를 보여준 스티븐 연"이라고 평했다.

독립영화를 대상으로 한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드는 아카데미 시상식 하루 전, 캘리포니아 샌타모니카에서 열린다. 지난해에는 '기생충'이 이 시상식에서 최우수 국제영화상을 받았다.

mihee@yna.co.kr

☞ 조수진 "고민정, 왕자 낳은 후궁보다 더 우대"
☞ 훔친 차 타고 달아나던 10대가 낸 사고에 임산부 숨져
☞ 시민에 작명 맡긴 용산공원…새 이름 보니 헛웃음만
☞ 성희롱 호소한 계약직은 가해 상사 부서에 배치됐다
☞ 배성재 아나 퇴사설 언급 "SBS와 논의 중, 결론은…"
☞ KBS노조 '편파진행' 논란 아나운서 고발…무슨 일?
☞ 조재현,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손배소 승소 확정
☞ "급해서 사긴 했는데…" 중국산 백신 구매국들 '속앓이'
☞ '끌어안고 귀에 뽀뽀' 구의원 성추행한 구청 공무원
☞ 미국 플로리다주 "도쿄 올림픽, 대신 개최하겠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