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 올스타전' 흉스프레소→포디콰..美친 무대 [TV북마크](종합)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입력 2021. 1. 27. 10:16 수정 2021. 1. 27. 10:4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일벗은 팬텀싱어, 무대 찢었다
흉스프레소&미라클라스&라비던스&인기현상&포디콰
느와르→크로스오버..혼신의 음악 향연
[동아닷컴]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戰)’(기획 김형중 연출 김희정 김지선)이 마침내 막을 올렸다. 칼을 갈고 무대에 오른 각 팀은 상상 그 이상의 무대를 펼쳤고, 첫 회 시청률은 3.4%(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26일 MC 전현무의 진행과 함께 첫 방송된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는 연예인 ‘현장 응원단’ 9인, 그리고 온라인 국민 판정단인 ‘안방 응원단’이 열띤 1차전을 지켜봤다. “이렇게 모아놓으니 정말 뿌듯하다”며 팬텀싱어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윤상, ‘팬텀싱어’ 시즌1, 2에 자신의 노래가 나와 감사하다는 케이윌, 아내 김지혜에게 생일 선물로 ‘포르테 디 콰트로’ 공연 티켓을 받았다는 박준형 등이 나섰다. 또 이탈리아인으로서 ‘카루소’ 등 다수의 이탈리아 노래를 한국어로 번역한 ‘팬텀싱어’의 숨은 일등공신 알베르토는 “눈 감고 들으면 이탈리아 사람 같은 분들도 있다”고 말해 팬텀싱어들을 열광시켰다.

열띤 분위기 속에 MC 전현무는 “이번 올스타전은 서바이벌이 아닌 만큼, 상상을 초월하는 재미난 미션들이 마련됐다”며 “각 미션 우승팀은 트로피와 앨범 지원금을 받게 되며 매주 승자가 탄생한다”고 밝혔다.

올스타전 1차전은 ‘9개팀 총출동전’으로, 9인 현장 응원단 점수 30%와 안방 응원단 점수 70%로 총 1000점 만점의 점수를 매긴다. 또 ‘팬텀싱어’ 36인이 제3의 평가단을 맡아, 본인의 팀을 제외하고 최고의 팀 3팀에게 우정 점수(1등 100점, 2등 70점, 3등 50점)를 준다.
룰 설명 뒤 대망의 첫 번째 무대에는 한 편의 느와르를 보는 듯한 클래식 반항아 팀 ‘흉스프레소’가 나서 ‘My own hero’(Andy Grammer)를 불렀다. 선 굵은 매력이 넘친 이들의 무대에 응원단 박정수는 “신났어요. 죽였어요”라고 열광했고, 백지영은 “이동신 씨의 ‘흑소’ 발성에 왜 열광하는지 알겠다”며 놀라워했다.

두 번째로는 시즌2 우승팀 포레스텔라에게 뜨거운 경쟁심을 드러내 온 미라클라스가 “다른 팀에 없는, 차곡차곡 쌓인 음악을 보여주겠다”며 ‘Mai’(Josh Groban)로 웅장한 매력을 폭발시켰다. 이들의 노래에 포레스텔라 리더 조민규는 “음악으로 경락 마사지 받는 기분이라고 해야 하나?”라며 “이 소리를 너무 듣고 싶었고 뭉클했다. 오늘 그냥 가져가시라”고 승부를 떠나 극찬을 보냈다.

세 번째 무대에선 소리꾼과 클래식의 조화가 돋보이는 라비던스가 민요 ‘몽금포타령’에 ‘배 띄워라’ 가사 일부를 활용한 ‘KK크로스오버’ 무대를 선보였다. 한스러운 노래의 폭발력에 백지영은 눈물을 보였고, 다른 팀 전원이 일어서 기립박수를 보냈다. 판정단 바다는 “어릴 때 아버님께 이 노래를 배운 적이 있는데, 정말 서편제 못지 않은 ‘라편제’를 본 느낌이었다”고 극찬했다.

네 번째로 가장 화려한 의상이 돋보인 ‘인기현상’이 “시즌1이 끝난 뒤 팀으로 공식 방송이나 공연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거의 화석이죠”라고 남다른 소감과 함께 등장했다. 이들은 “이전 같은 전투력이 아니라, 그 이상을 보여주겠다”며 ‘грешный страсть(Sinful Passion)’(A studio)를 선곡했다. 로커 곽동현의 강렬한 보컬과, 뮤지컬 못지 않은 퍼포먼스에 다시 한 번 기립박수가 쏟아졌고, 판정단 박정수는 “원곡이 이렇게 신나는 곡이 아닌데, 편곡을 너무 잘 해서 더 좋았어요”라고 해박한 음악 지식을 드러냈다.

1회의 마지막은 초대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가 장식했다. “4년간 꾸준히 해 온 팀의 에너지를 보여주겠다”고 각오하고 ‘겨울소리’(박효신)를 선곡한 ‘포디콰’의 화음에 모두가 빠져들었고, 여운에 말을 잇지 못했다. 특히 케이윌은 노래가 끝나기도 전에 일어섰고, “그냥 일어나야 했다. 생각을 했다면 못 일어났을 것”이라고 밝혔다. 백지영은 “내 안의 더러운 것들이 깨끗해지는 느낌”이라고, 알베르토는 “한국어 노래인데도 눈물이 날 만큼 감동적”이라고 평했다.

흉스프레소, 미라클라스, 라비던스, 포르테 디 콰트로가 ‘올스타’, 인기현상이 ‘8스타’를 받은 이후 다음 무대 주인공으로 ‘최고의 우승후보’ 팀의 등장이 예고됐다. 판정단은 ”장난 없지...“, “벌써 무서운데...누구?”라며 한껏 긴장해 ‘팬텀싱어 올스타전’ 2회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Copyright© 스포츠동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