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 최다득표 김연경 맹폭..흥국생명 라운드 전승

조성흠 입력 2021. 1. 27. 07:3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여자배구 흥국생명이 라이벌 GS칼텍스를 이기고 4라운드 전승을 기록했습니다.

데뷔 후 처음으로 올스타전 팬투표에서 최다득표 영예를 안은 김연경은 21점 맹활약으로 팬들의 사랑에 보답했습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V리그 데뷔 이래 처음으로 올스타 팬투표에서 별중의 별로 뽑힌 김연경이 트로피를 받아들고는 환하게 미소 지었습니다

올 시즌 팬들이 뽑은 최고의 스타는 11년 만에 V리그로 돌아온 김연경이었습니다.

<김연경 / 흥국생명> "팬분들이 뽑아주신 만큼 너무 기쁜 것 같고요, 함께 했으면 좋았을 텐데 올스타전이 열리지 않아서 안타깝습니다."

남녀 통틀어 가장 많은 표를 받으며 팬들의 사랑을 독차지한 김연경은 난적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경기력으로 보답했습니다.

상대 수비가 손 쓸 수 없는 강스파이크와 공격진을 가로막는 높은 블로킹은 여전했고, 살짝 밀어 넣는 영리한 연타와 몸을 날리는 디그는 GS칼텍스 선수들을 허탈하게 했습니다.

한 점, 한 점이 중요한 라이벌 매치답게 3세트엔 공격자 터치아웃에 대한 비디오 판독 결과에 항의하며 시즌 첫 경고를 불사하는 승부욕도 보여줬습니다.

<김연경> "안 맞았다니까요 진짜!"

김연경의 21점을 책임진 가운데 흥국생명은 GS칼텍스를 3대1로 이기고 5연승을 달렸습니다.

1·2라운드를 전승으로 마무리했지만 선수들의 부상과 불화설에 3라운드 들어 2승 3패로 주춤했던 흥국생명.

4라운드에 다시 전승을 기록하며 2위 GS칼텍스와의 승점차를 12점으로 벌렸습니다.

새 외국인 선수 브루나까지 합류하며 전력을 업그레이드한 흥국생명은 선두 독주를 예고했습니다.

인천에서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