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클라우드 덕에 매출 17% 증가

송경재 입력 2021. 1. 27. 06: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의 강자라는 점이 재확인됐다.

MS는 26일(이하 현지시간) 장 마감 뒤 공개한 지난해 4·4분기 실적에서 분기 매출이 17% 증가했다고 밝혔다.

MS가 공개한 지난해 4·4분기(2·4회계분기) 실적은 좋았다.

애저 등이 포함된 MS의 지능 클라우드 서비스 부문 매출은 146억달러를 기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가 26일(현지시간) 깜짝 실적을 공개했다. 2017년 11월 7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MS 건물에 로고가 걸려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마이크로소프트(MS)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의 강자라는 점이 재확인됐다.

MS는 26일(이하 현지시간) 장 마감 뒤 공개한 지난해 4·4분기 실적에서 분기 매출이 17% 증가했다고 밝혔다.

팬데믹 속에 재택근무가 자리를 잡으면서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애저(Azure)의 매출이 큰 폭으로 오른 덕분이다.

MS 주가는 이날 시간외 거래에서 6% 폭등했다.

MS가 공개한 지난해 4·4분기(2·4회계분기) 실적은 좋았다.

CNBC에 따르면 매출은 시장 전망치 401억8000만달러보다 3억달러 가까이 많은 403억800만달러를 기록했다.

순익도 조정치를 기준으로 한 주당순익이 2.03달러를 기록해 시장 예상치 1.64달러를 크게 앞질렀다.

연율 기준으로 매출 증가율은 전분기 12%에서 이번에 17%로 더 높아졌다.

애저 등이 포함된 MS의 지능 클라우드 서비스 부문 매출은 146억달러를 기록했다. 지능 클라우드 서비스에는 애저 뿐만 아니라 윈도 서버, 지트허브, 기업 서비스 등이 포함돼 있다.

전년동기에 비해 23% 증가한 수준으로 시장 예상치 137억7000만달러도 크게 웃돌았다.

애저의 활약이 눈부셨다. 매출이 50% 폭증했다.

애널리스트들이 예상한 증가폭 42%를 압도했다.

윈도, 게이밍, 스마트폰 등 하드웨어, 인터넷 검색엔진(빙) 등을 아우르는 '확대 개인컴퓨팅' 부문 역시 매출이 151억2000만달러로 전년동기비 14% 늘었다.

시장에서는 134억7000만달러를 전망한 바 있다.

한편 이날 MS 주가는 정규 거래에서 주당 232.33달러로 오르며 사상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해 9월 이후 넉달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올들어 스탠더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가 3% 오른데 반해 MS 주가는 5% 상승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