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인류 먹여살릴 방법 찾는 '모험가'들

장병호 입력 2021. 1. 27. 06: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간의 삶에서 꼭 필요한 것이 의식주다.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가져온 저널리스트인 저자가 바로 이 모험가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퀴노아 같은 슈퍼 푸드를 찾고자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고 있는 연구자, 소를 사육하지 않고 대신 고기 세포에서 새로운 고기를 만들어내는 배양육 실험 등 '모험가들'이 식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하고 있는 다양한 시도도 확인할 수 있다.

인류의 미래는 이들 '모험가들'의 도전 결과에 달려 있는지도 모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류를 식량 위기에서 구할 음식의 모험가들
아만다 리틀|436쪽|세종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인간의 삶에서 꼭 필요한 것이 의식주다. 그 중에서도 음식은 생명 유지를 위해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6000년 전 인류가 더 많은 곡식을 거두기 위해 쟁기를 발명한 것처럼 인류의 역사는 식량 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과 혁신이 이끄는 방향으로 이어졌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21세기가 된 지금도 식량 문제는 언제든 인류를 위기로 몰아넣을 수 있는 과제다. 세계 인구가 80억 명에 가까워졌지만 세계적인 팬데믹과 기후변화까지 겹친 작금의 상황은 지구상 모든 국가에 식량 공급이 지속 가능할지 의문을 품게 한다. 그러나 해법은 있다. 기후변화와 테크놀로지를 통해 식량 문제를 해결하는 ‘모험가들’이 있기 때문이다.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가져온 저널리스트인 저자가 바로 이 모험가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대형 로펌을 거절하고 사과 크기를 일일이 측정해 스프레드시트에 정리하는 젊은 농부, 실리콘밸리의 잘 나가는 임원 자리를 박차고 나와 제초제 대신 잡초만 골라 제거하는 로봇을 개발 중인 엔지니어 등 생소하면서도 흥미로운 사례들이 가득하다. 퀴노아 같은 슈퍼 푸드를 찾고자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고 있는 연구자, 소를 사육하지 않고 대신 고기 세포에서 새로운 고기를 만들어내는 배양육 실험 등 ‘모험가들’이 식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하고 있는 다양한 시도도 확인할 수 있다.

저자는 “‘먹는 문제’에 주어진 중요한 과제는 지금의 산업형 농업이 가진 문제를 해결하면서 동시에 눈앞에 보이는 문제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한다. 산업형 농업을 통해 식량의 대량 생산이 가능해졌지만, 오히려 기후변화의 주요 원인이 됐다는 것이다. 인류의 미래는 이들 ‘모험가들’의 도전 결과에 달려 있는지도 모른다. 이들의 이야기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장병호 (solani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