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청년인턴 짝퉁?..서울시, 일자리정책 실효성 논란

김기덕 입력 2021. 1. 27. 05: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청년 취업난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서울시가 꺼내 든 '청년인턴 직무캠프 사업'이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시 관계자는 "작년 청년인턴 사업은 브랜드파워가 약하고 선호도가 낮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했지만, 올해는 청년들의 수요가 많은 3M, GM, P&G 같은 글로벌기업과 유망 스타트업 참여가 많다. 또 사전 직무교육으로 훈련된 청년들이 참여한다는데 의미를 두고 있다"며 "전체 모집 인원의 40%가량이 실제 취업으로 이어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청년인턴 직무캠프 사업 추진
3~4개월 직무훈련 후 인턴으로 투입
작년 강소기업 인턴, 참여율 25% 그쳐
"취업 연계되려면 지원 규모·기간 늘려야"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청년 취업난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서울시가 꺼내 든 ‘청년인턴 직무캠프 사업’이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다만 이미 지난해 비슷한 내용의 청년인턴 프로젝트를 진행했지만, 참여율이 낮고 취업 연계가 거의 없었다는 점에서 또다시 청년들의 애물단지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청년인턴 교육이 인턴으로 끝나지 않고, 실질적인 취업 연계가 되기 위해서는 지원 규모나 참여 기업을 대폭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서울시 청년인턴 직무캠프 사업 개요(그래픽=문승용 기자)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3~4월 중 청년인턴 직무캠프에 참여할 구직자(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34세 이하)를 모집한다. 전체 모집인원은 앞서 지난해 12월 시가 계획·발표했던 500명에서 350명으로 150명이 줄었다. 청년인턴 모집을 완료하면 시는 5월부터 실무인재 양성을 위해 사전 직무훈련(3~4개월), 인턴십(3개월) 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청년층의 취업 장벽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경제활동인구조사를 보면 지난해 서울시 15~29세와 30~39세의 고용률은 각각 46.6%, 76.8%로 전년도에 비해 0.9%포인트, 1.2%포인트 하락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축소·연기하고 있는데다 직무중심 채용문화가 확산하면서 청년층의 취업난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시가 고안해 낸 것이 사전에 실전 중심의 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전문 직무교육이다. 청년층이 실무 현장에 투입되기 전에 3~4개월 가량 전문 직무교육비(1인당 약 350만원)를 지원하고, 이후 인턴십 급여(월 220만원)도 전액 지원하기로 한 것. 이를 통해 프로그래밍, 빅데이터, 클라우드 같은 신산업 분야 유망기업들과 청년층 간 일자리 미스매칭을 해결하겠다는 것이 시의 구상이다.

그러나 이런 청년인턴 사업이 성공을 거둘지는 미지수다.

실제 지난해 하반기 시가 ‘강소기업 청년인턴 사업’을 시작했지만, 해당 사업은 목표 모집 인원(400명)의 25%에 그치는 104명이 참여하는데 그쳤다. 기업이나 청년들의 참여가 당초 예상보다 현저하게 적어 기정 예산(20억원)의 절반에 불과한 10억원을 사용하는데 그쳤다. 이 사업 역시 만 18~34세 서울 거주 청년 구직자가 강소기업 인턴십에 3개월(주 40시간 이내) 참여하면 매월 250만원을 지급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실상 올해 시행하는 청년인턴 직무캠프와 사업 내용이나 지원규모가 거의 비슷한 셈이다. 이와 별도로 시가 지난해 진행한 도시청년 지역상생 고용사업에도 246명이 참여했지만 단 1명만이 정규직으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작년 청년인턴 사업은 브랜드파워가 약하고 선호도가 낮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했지만, 올해는 청년들의 수요가 많은 3M, GM, P&G 같은 글로벌기업과 유망 스타트업 참여가 많다. 또 사전 직무교육으로 훈련된 청년들이 참여한다는데 의미를 두고 있다”며 “전체 모집 인원의 40%가량이 실제 취업으로 이어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청년 인턴사업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기 위해서는 취업으로 연계될 수 있는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업계 관계자는 “청년인턴직무캠프 사업이 당초 계획했던 것과 달리 모집 인원이나 예산이 줄어든 것만 봐도 제도가 제대로 작동할지 의문”이라며 “청년인턴 기간을 늘리고 지원금 상향은 물론 참여기업들의 적극적인 채용을 담보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영향으로 고용 한파가 이어지면서 10월 취업자 수가 6개월 만의 최대 감소를 기록했다. 지난달 11일 서울 코엑스에서 취업준비생이 면접을 보기 위해 면접장 안으로 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기덕 (kidu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