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용 "중학교 때 거금 5만원 들여 전철역 앞에서 군고구마 판매"(불청) [TV캡처]

이소연 기자 입력 2021. 1. 26. 23:42 수정 2021. 1. 26. 23: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민용이 과거 군고구마를 판매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군고구마를 홀로 굽던 최민용은 "한 겨울에는 군고구마다. 중학교 때 친구들과 겨울에 아르바이트 삼아서 거금 5만 원을 투자해 드럼통을 사 전철역 앞에서 군고구마를 팔았던 경험이 있다"고 고백했다.

최민용은 "좀만 더 오래 놔두면 안에까지 다 탄다"고 덧붙였다.

그런 최민용의 모습을 지켜보던 최성국은 "너 혼자 누구랑 얘기하고 있냐?"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민용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최민용이 과거 군고구마를 판매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2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 친구 최제우(최창민)이 여행에 함께 했다.

군고구마를 홀로 굽던 최민용은 "한 겨울에는 군고구마다. 중학교 때 친구들과 겨울에 아르바이트 삼아서 거금 5만 원을 투자해 드럼통을 사 전철역 앞에서 군고구마를 팔았던 경험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완벽한 군고구마를 익히기 위에서는 "통 안에서 굴려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민용은 "좀만 더 오래 놔두면 안에까지 다 탄다"고 덧붙였다.

그런 최민용의 모습을 지켜보던 최성국은 "너 혼자 누구랑 얘기하고 있냐?"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