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김명수, 활 맞고 쓰러졌다.. 손병호 악행 밝힐까?[종합]

이혜미 입력 2021. 1. 26. 22: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명수가 박주형에 기습을 당했다.

김명수는 부패한 권력가 손병호의 악행을 밝혀낼 수 있을까.

26일 방송된 KBS 2TV '암행어사-조선비밀수사단'에선 불상 찾기에 나선 성이겸(김명수 분)과 홍다인(권나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만희가 간과한 건 성이겸 일행이 서용의 마수에서 벗어나 처형 위기에서 처했던 홍다인을 구해냈다는 것.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김명수가 박주형에 기습을 당했다. 김명수는 부패한 권력가 손병호의 악행을 밝혀낼 수 있을까.

26일 방송된 KBS 2TV ‘암행어사-조선비밀수사단’에선 불상 찾기에 나선 성이겸(김명수 분)과 홍다인(권나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만희(채동현 분)는 조정 대신들이 모인 자리에서 성이겸이 후송 중 자진했다며 거짓을 고했다. 이에 장태승(안내상 분)은 그럴 리 없다며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나 김만희는 그 배후에 장태승이 있었다고 거듭 폭로했다.

나아가 위조된 서찰까지 전했다. 그 안엔 장태승의 명령대로 역적의 자식인 홍다인과 도모, 관찰사를 살해하려 했다는 성이겸의 고백이 담겨 있었다. 결국 장태승은 김만희와 김병근(손병호 분)의 계획대로 하옥됐다.

김만희가 간과한 건 성이겸 일행이 서용의 마수에서 벗어나 처형 위기에서 처했던 홍다인을 구해냈다는 것.

홍다인은 또 객주로 분해 전계수와 거래하고자 했고, 성이겸은 그런 홍다인을 보필하는 몸종의 역할을 해냈다. “내가 왜 몸종을 맡아야 하느냐? 사람들이 다 쳐다보지 않느냐?”는 성이겸의 푸념에 홍다인은 “나리를 보는 게 아니라 절 보는 겁니다”라 일축했다. 그 말대로 아름다운 자태의 홍다인은 남자들의 시선을 독차지 했다.

한편 옥에 갇힌 장태승은 김병근에 “이젠 나를 제물로 바칠 셈인가? 그렇게 움켜쥔 권력이 이어질 것 같으냐?”라며 분노를 터뜨렸다. 이에 김병근은 “난 도승지의 기개가 좋아. 이제 곧 꺾일 테지만. 미리 기운 빼지 말고 눈이라도 붙여”라며 코웃음을 쳤다.

그 시각 성이범(이태환 분)은 박춘삼을 통해 성이겸이 불상을 찾고 있고 그 불상에 그의 운명이 걸려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성이범은 “춘삼이 넌 형님에게 전해라. 내가 그 불상을 찾아주겠다고”라 약속했다.

이어 서용의 눈을 피해 문제의 불상을 성이겸에게 전달했다. “대체 형님에게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겁니까?”란 성이범의 물음에 성이겸은 “글쎄. 그러는 너야 말로 무슨 일을 벌이고 있는 것이냐. 이젠 나서지 말거라. 내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마”라고 당부했다. 성이범은 “형님은 형님의 일을 하십시오. 저는 저의 일을 하겠습니다”라고 일축했다.

불상 안에 든 것은 바로 서신이다. 뒤쫓아 온 전계수는 성이겸을 믿고 서신을 내줬다. 그러나 그 내용을 확인할 새도 없이 성이겸은 기습을 당했다. 극 말미엔 문제의 서신을 확인하고 경악하는 서용의 모습이 그려지며 한층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암행어사-조산비밀수사단’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