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 올스타전', 대망의 첫 미션은 '9팀 총출동전' [M+TV컷]

입력 2021. 1. 26. 22: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팬텀싱어 올스타전(戰)'이 각 팀의 필살기가 총동원된 '9팀 총출동전'으로 첫 회의 막을 올린다.

'팬텀싱어' 시즌 1, 2, 3 결승 진출 9팀의 다채로운 무대를 만날 수 있는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26일 드디어 첫 방송을 선보인다.

대망의 첫 번째 미션은 '9팀 총출동전'으로, 제작진은 "9팀의 필살기가 총동원된 귀호강 무대들이다"라며 "이번 미션을 통해 각 팀의 전력과 색깔을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팬텀싱어 올스타전 사진=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戰)’이 각 팀의 필살기가 총동원된 ‘9팀 총출동전’으로 첫 회의 막을 올린다.

‘팬텀싱어’ 시즌 1, 2, 3 결승 진출 9팀의 다채로운 무대를 만날 수 있는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26일 드디어 첫 방송을 선보인다. 대망의 첫 번째 미션은 ‘9팀 총출동전’으로, 제작진은 “9팀의 필살기가 총동원된 귀호강 무대들이다“라며 ”이번 미션을 통해 각 팀의 전력과 색깔을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쟁쟁한 경쟁을 뚫고 각 시즌 결승에 진출한 최강 9팀이 총출동한 무대답게, 현장에서는 역대급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환상적인 하모니를 선보인 팀을 시작으로, 남성적이고 섹시한 매력으로 무장한 팀, 한국형 크로스오버의 진수를 보여주며 시선을 사로잡은 팀, 한편의 뮤지컬 같은 파격적인 퍼포먼스로 모두를 경악에 빠트린 팀까지 나서며 분위기는 어느 때보다 뜨겁게 달아올랐다.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수 인원의 현장 방청이 어려워짐에 따라,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음악 축제를 만들기 위해 현장응원단(연예인 관객)과 안방응원단(온라인 관객)을 구성했다. ‘현장응원단’은 평소 팬텀싱어를 애청하고 팬심으로 응원했던 연예인들로 이뤄졌다.

첫 회에서는 팬텀싱어 1,2,3를 함께 한 가수 윤상부터, 백지영, 바다, 케이윌, 이대휘 그리고 배우 박정수, 개그맨 박준형 등이 팬텀싱어들을 응원하기 위해 나섰다. 이들은 끝도 없이 이어지는 고품격 귀호강 무대 릴레이에 “내 안의 더러운 것들이 깨끗해지는 느낌이다”, “과학적으로 설명이 되지 않는 목소리” 등 극찬을 쏟아냈다.

실제로 노래가 채 끝나기도 전에 기립박수가 터진 것도 여러 차례로, 역대급 무대를 예고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