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쌍포 김연경·이재영 "까다로운 상대는 GS·도공"

장현구 입력 2021. 1. 26. 22: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5연승과 함께 선두 독주를 이끈 두 기관차 김연경과 이재영은 가장 까다로운 상대로 GS칼텍스와 한국도로공사를 꼽았다.

이제 5∼6라운드 10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이재영은 GS칼텍스를, 김연경은 GS칼텍스와 한국도로공사를 난적으로 꼽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4라운드 GS칼텍스와 최종전서 50점 합작해 팀 5연승 쌍끌이
'이겼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서울 GS칼텍스 KIXX 배구단의 경기. 세트스코어 3-1로 승리한 흥국생명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1.1.26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5연승과 함께 선두 독주를 이끈 두 기관차 김연경과 이재영은 가장 까다로운 상대로 GS칼텍스와 한국도로공사를 꼽았다.

두 선수는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정규리그 4라운드 최종전에서 50점을 합작해 세트 스코어 3-1 승리를 이끌었다.

이재영이 29점을 퍼붓고, 김연경이 21점으로 뒤를 받쳤다.

흥국생명은 2위 GS칼텍스를 승점 12차로 멀찌감치 따돌리고 1위를 질주했다.

국가대표 레프트 김연경과 이재영을 앞세운 흥국생명은 3라운드 최하위에서 4라운드를 최우등생으로 졸업했다.

김연경 '빈틈으로 제대로 들어갔어'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서울 GS칼텍스 KIXX 배구단의 경기. 1세트 흥국생명 김연경(오른쪽 첫 번째)이 스파이크를 하고 있다. 2021.1.26 tomatoyoon@yna.co.kr

김연경은 "승점 3을 획득해 1위로 치고 나갈 수 있어 기분이 좋았다"며 "주전 선수들의 부상에도 GS칼텍스가 대등한 경기를 벌였고, 우리도 부족한 부분을 잘 준비해서 계속 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연경은 "기존 외국인 선수 루시아 프레스코가 어깨 부상으로 빠지면서 포메이션이 바뀌어 힘들었다"며 "김미연이 외국인 선수가 할 수 없는 수비와 빠른 공격을 펼치면서 나와 이재영이 큰 공격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4라운드 반등의 배경을 짚었다.

이재영 '내 공격을 받아라'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서울 GS칼텍스 KIXX 배구단의 경기. 1세트 흥국생명 이재영(오른쪽 첫 번째)이 스파이크를 하고 있다. 2021.1.26 tomatoyoon@yna.co.kr

이재영은 "악착같이 도와가면서 팀 분위기가 나아졌다"고 평했다.

이제 5∼6라운드 10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이재영은 GS칼텍스를, 김연경은 GS칼텍스와 한국도로공사를 난적으로 꼽았다.

이재영은 "외국인 선수, 센터 활용도 등 다양한 공격수가 포진한 GS칼텍스가 까다롭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GS칼텍스는 날개 공격수가 좋고, 팀플레이가 빠르고 길게 끄는 스타일"이라며 "블로킹을 맞고 떨어지게끔 기술적으로 때리는 선수들이 많아 방어하는데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최근 경기력으로 보면 수비가 좋은 도로공사도 어려운 상대"라고 덧붙였다.

흥국생명은 이번 시즌 GS칼텍스와 도로공사에 3승 1패씩 앞섰지만 두 팀을 상대로 두 번씩 5세트 접전을 벌였다.

세터 이다영의 토스가 왼쪽 날개 김연경과 이재영의 오픈 공격에 치중된 점은 보완해야 할 대목이라고 김연경은 설명했다.

그는 "4라운드에서 가운데 백어택이 줄어든 점은 다양한 득점을 위해서도 보완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cany9900@yna.co.kr

☞ 조재현,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손배소 승소 확정
☞ 이혁재 "2천만원 어제 갚았다…피소 사실 아냐"
☞ 미국 플로리다주 "도쿄 올림픽, 대신 개최하겠다" IOC에 서한
☞ 차량 절도범이 길에 버린 아기 찾아 준 택배기사
☞ 성적 질책한 엄마 살해후 강도위장…10대 소시오패스 '충격'
☞ 배성재 아나운서 "거취에 대해 SBS와 논의…결론은 아직"
☞ 성폭행 전 야구선수 박명환 아니다…유부남 전직 투수
☞ 故송유정 소속사 "명예훼손 게시물에 법적대응"
☞ "아이언 중구 아파트 화단서 발견된 이유, 사생활이라…"
☞ "코로나 항문 검사할테니 모두 바지 내리고 있으라"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